사진= '2021 MBC 연기대상' 영상 캡처.
사진= '2021 MBC 연기대상' 영상 캡처.


배우 남궁민이 '2021 MBC 연기대상'의 주인공이 됐다. 그는 작년 SBS'스토브리그'에 이어 2년 연속 대상을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다. 올 한해 MBC 최고시청률과 화제성을 보인 '옷소매 붉은 끝동'은 이준호, 이세영 최우수상을 포함해 총 8관왕을 차지했다.

30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공개홀에서 '2021 MBC 연기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방송인 김성주가 작년에 이어 단독 진행을 맡았다.

이날 대상을 수상한 남궁민은 "'검은태양'은 기술적인 측면에서 시간이 많이 드는 드라마였다. 중반이 지나고 나서는 우리에게 시간이 조금만 더 있었으면 어떨까 하는 아쉬움도 남았다. 그럼에도 잘 마무리할 수 있었던 이유는 스태프들, 연기자들 덕분"이라고 고마움을 표했다.

이어 남궁민은 "꼼꼼하게 준비해 가는 성격인데 '검은태양'은 준비할 게 너무 많아서 그게 잘 안 됐다. 그래서 스트레스도 많이 받았다. 그런데 현장에 나가면 사랑스러운 연기자분들이 '검은 태양' 캐릭터 모습 그대로 서 있더라. 그게 진심으로 힘이 됐다. 몸과 마음이 많이 지쳤지만, 끝까지 힘내서 촬영할 수 있었다"며 눈물을 보였다. 마지막으로 남궁민은 "아름아 내 곁에 항상 있어줘서 고맙고 사랑해"라고 공개 열애 중인 모델 겸 배우 진아름을 언급해 사랑꾼 면모를 드러냈다.
사진= '2021 MBC 연기대상' 영상 캡처.
사진= '2021 MBC 연기대상' 영상 캡처.
강력한 대상 후보였던 '옷소매 붉은 끝동' 이준호, 이세영은 나란히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이준호는 "배우로서 처음 상을 받았던 게 '김과장'으로 우수상을 받았을 때다. 그때는 너무 떨어서 제대로 즐기지 못했다. 오늘 최우수상을 받는 이 순간이 당연히 받아야 할 상이라고는 생각하지 않지만, 열심히 해 왔다고 스스로를 다독일 수 있는 행복한 시간이 된 것 같다"고 감사를 표했다.

이세영은 "작품에서 내가 맡은 역할이 시청자들께 잘 전달될 수 있을까, 제대로 연기할 수 있을까 하는 부담감과 책임감이 있었다. 희로애락을 함께해준 시청자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베스트 커플상 역시 모두의 예상대로 이준호, 이세영이 받았다. 이준호는 "저에게는 사실 과거 역사가 있다. 남궁민 형님과 '김과장'으로 남남 베스트 커플상을 받았는데 다음으로 이세영 씨와 받게 돼서 너무 기쁘고, 이들과 한자리에 있는 것만으로도 기분이 묘하다"고 말했다. 이어 "촬영장에서 분위기 메이커로서 연기할 때도 많은 도움을 주고, 즐겁게 촬영할 수 있도록 도와줘서 이 상을 받을 수 있었던 것 같다"고 이세영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결말에 대해 귀띔해 달라고 하자 이준호는 "뜨겁게 사랑하고 뜨겁게, 여기까지 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이세영은 "뜨겁게 불태웠다"고 거들었다. 두 사람은 시청률 15% 공약 '우리집' 퍼포먼스 기원용으로 맛보기 춤을 추기도 했다.
사진= '2021 MBC 연기대상' 영상 캡처.
사진= '2021 MBC 연기대상' 영상 캡처.
이날 공로상 트로피는 '옷소매 붉은 끝동'에서 영조 역을 맡아 열연한 '데뷔 50년' 이덕화가 받았다. 극중 손자로 이산으로 출연 중인 이준호가 시상해 더욱 의미를 더했다. 이준호는 "촬영장에서 이끌어주는 선배님들을 보며 나 역시 나중에 선배님처럼 귀감이 되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생각한 적이 많다. 그래서 이 상을 시상하게 되어 영광"이라고 말했다.

이덕화는 "대상 받는 것만큼 찌릿하다"며 "'옷소매 붉은 끝동' 감독님에게 감사하다. 늙은 배우에게 활력을 넣어 주셨다. 요즘 아주 살맛 난다. 이 상을 준 이유는 이제 생을 끝내는 순간까지 훌륭한 후배들하고 함께 배우 생활로 봉사하라는 명으로 알고 받겠다"해 많은 박수를 받았다.
사진= '2021 MBC 연기대상' 영상 캡처.
사진= '2021 MBC 연기대상' 영상 캡처.
신인상은 '옷소매 붉은 끝동'의 강훈, '검은 태양'의 김지은이 수상했다. 데뷔 12년 만에 신인상을 수상한 강훈은 "뜻깊은 상을 받게 돼서 너무 영광이다. 감독님, 작가님, 스태프들 너무 감사드린다. 이덕화 선배님, 이준호 형, 세영이 등 모든 배우가 현장에서 많은 가르침을 줬다"며 "군산에서 TV보고 계실 저희 아버지, 어머니 너무나도 당신들이 있어 제가 살아갈 이유가 있는 것 같다. 열심히 하라고 주신 상인 만큼 처음과 마찬가지로 열심히 더 고민하고, 치열하게 연기하겠다"고 다짐했다.

김지은은 "첫 주연에 첫 시상식에 첫 수상까지, 마지막 20대를 의미있게 남겨줘서 감사하다. 이 기회를 발판삼아 더 열심히 하는 배우되겠다"고 말했다.

◆이하 ‘2021 MBC 연기대상’ 수상자(작)

▲대상 : 남궁민('검은태양')

▲올해의 드라마상 : '옷소매 붉은 끝동'

▲여자최우수상(미니시리즈) : 이세영('옷소매 붉은 끝동')

▲남자최우수상(미니시리즈) : 이준호('옷소매 붉은 끝동')

▲여자최우수상(일일연속극) : 엄현경('두 번째 남편')

▲남자최우수상(일일연속극) : 차서원('두 번째 남편')

▲베스트 커플상 : 이준호, 이세영('옷소매 붉은 끝동')

▲여자우수상(미니시리즈) : 장영남('검은태양')

▲남자우수상(미니시리즈) : 이상엽('미치지 않고서야')

▲여자우수상(단막극) : 김환희('목표가 생겼다')

▲남자우수상(단막극) : 정문성('뫼비우스 : 검은태양')

▲공로상 : 이덕화('옷소매 붉은 끝동')

▲작가상 : 정해리('옷소매 붉은 끝동')

▲여자조연상 : 장혜진('옷소매 붉은 끝동')

▲남자조연상 : 김도현('검은 태양')

▲여자신인상 : 김지은('검은 태양')

▲남자신인상 : 강훈('옷소매 붉은 끝동')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