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2021 MBC 연기대상' 영상 캡처.
사진= '2021 MBC 연기대상' 영상 캡처.


'옷소매 붉은 끝동' 이준호, 이세영이 '2021 MBC 연기대상'에서 미니시리즈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30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공개홀에서 '2021 MBC 연기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방송인 김성주가 작년에 이어 단독 진행을 맡았다.

이날 남자 최우수상 후보에는 '검은태양' 남궁민, '옷소매 붉은 끝동' 이덕화·이준호, '미치지 않고서야' 정재영이 이름 올랐다.
'옷소매' 이준호♥이세영, 나란히 최우수상 받았다 [2021 MBC 연기대상]
강력한 대상 후보였던 이준호는 최우수상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이준호는 "최우수 연기상을 받게 돼서 꿈만 같다. 저도 사람인지라 드라마가 너무 잘 돼서 뭔가 자꾸 원하는 마음이 커지는 건 어쩔 수 없더라. 그래서 혼자 있을 때마다 내가 상을 받을 만한 연기를 했는지에 대한 자아성찰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배우로서 처음 상을 받았던 게 '김과장'으로 우수상을 받았을 때다. 그때는 너무 떨어서 제대로 즐기지 못했다. 오늘 최우수상을 받는 이 순간이 당연히 받아야 할 상이라고는 생각하지 않지만, 열심히 해 왔다고 스스로를 다독일 수 있는 행복한 시간이 된 것 같다. 여기계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하다는 말 전하고 싶다. 고마운 분들에게는 직접 다 인사를 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여자 최우수상을 받은 이세영은 "감사하다. 혹시 받게 될까봐 조금 적어왔다. 작품에서 제가 맡은 역할이 시청자들께 잘 전달될 수 있을까, 연기할 수 있을까 하는 부담감, 책임감이 있었다. 다른 중요한 일을 할 수 있는 금, 토 저녁 시간에 시간을 내어 주시고, 희로애락을 함께해준 시청자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