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2021 MBC 연기대상' 영상 캡처.
사진= '2021 MBC 연기대상' 영상 캡처.


배우 이상엽, 장영남이 '2021 MBC 연기대상'에서 미니시리즈 우수상을 수상했다.

30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공개홀에서 '2021 MBC 연기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방송인 김성주가 작년에 이어 단독 진행을 맡았다.

'미치지 않고서야' 이상엽은 "너무 떨리는데 이 마음을 담아 소리겠다"며 '아싸!'를 외쳤다.

이어 이상엽은 "창원이라는 곳에서 촬영을 했는데 멋진 선배들과 함께했다. 선배들은 저의 고민을 같이 들어줬고 나눠줬고, 버텨줬다. 너무나 영광스러운 시간이었는데 덕분에 상까지 받게 됐다. 정재형 선배, 문소리 선배 너무나 감사하고 올해 선배들을 만나서 너무 영광이었다. 이 상은 선배님들 덕에 받은 것"이라고 감사를 표했다.

이상엽은 "사랑하는 우리 가족들, 팬들 너무나 감사하다. 저에게 본보기가 되어 주었고, 이끌어 줬던 선배들처럼 저도 좋은 선배, 좋은 동료, 좋은 사람, 좋은 배우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검은태양' 장영남은 "MBC랑 인연이 깊은 것 같다. 노미네이트가 이번이 네 번째인데 잊지 않고 챙겨줘서 너무 감사하다. '검은태양'촬영장 가는 게 너무 즐거웠고, 그리운 현장이었다. 저한테는 '하얀태양'인 남궁민 씨 등 모든 배우들 고생 많으셨다. 최고의 배우들이었고, 너무나 사랑한다. '검은 태양'에서 남궁민 배우님이 끝날 때쯤 행복한 미소를 지으시더라. 오늘 기분이 좋냐고 했더니 초코 케이크를 먹었다고 하더라. 열심히 몸을 만들면서 밥도 제대로 못 먹고, 그 많은 액션신을 하는데 나는 세트장에서 연기해서 늘 미안하고 죄송했다. 더 분발해서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