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2021 MBC 연기대상' 영상 캡처.
사진= '2021 MBC 연기대상' 영상 캡처.


'옷소매 붉은 끝동' 배우 이덕화가 '2021 MBC 연기대상'에서 공로상을 수상했다.

30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공개홀에서 '2021 MBC 연기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방송인 김성주가 작년에 이어 단독 진행을 맡았다.

이날 이준호는 공로상 수상을 위해 무대에 올랐다. 그는 "배우의 길을 걸은지 9년 째다. 내가 배우로 설 수 있었던 이유는 좋은 작품과 선배님들을 만났기 때문"이라며 "이번 작품에서도 많은 선배님, 배우들을 만날 수 있었다. 촬영장에서 이끌어주는 선배님들을 보며 나 역시 나중에 선배님처럼 귀감이 되는 배우가 되고 싶다는 생각을 한 적이 많다. 그래서 이 상을 시상하게 되어 영광"이라고 말했다.

공로상 수상자는 이덕화였다. 그는 "밑에서 올라오면 되는데 가운데서 나오라고 해서 무지하게 땀난다"며 "등장도 새롭게 하게 해줘서 감사하다. 괜히 목소리가 떨린다. 내가 왜 여기 왔나 고민하고 있었다. 받을 만한 상도 없는데. 정말 받고 싶었다. 예전에 선배님들이 이 상을 받을 때 저 선배님은 올해 연기를 많이 안 해서 받나 했다. 그런데 50년 이상은 연기해야 이 상을 주는 것 같다. 내가 올해로 51년 째다. 대상 받는 것 만큼 찌릿하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 때문에 애쓰고 있는 국민 여러분, 새해 복 많이 받으시길 바란다. 이 자리에 서게 해주신 '옷소매 붉은 끝동' 감독님 감사하다. 늙은 배우에게 활력을 넣어 주셨다. 요즘 아주 살맛 난다. 전화도 많이 받았다. 낚시를 그만 두던가 해야지"라고 웃으며 "뿌듯하다. 아끼고 잘 보관하겠다. 이 상을 준 이유는 이제 생을 끝내는 순간까지 훌륭한 후배들하고 함께 배우생활로 봉사하라는 명으로 알고 받겠다. 앞으로 최선을 다해서 연기 열심히 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