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2021 MBC 연기대상' 영상 캡처.
사진= '2021 MBC 연기대상' 영상 캡처.


배우 강훈이 데뷔 12년 만에 '2021 MBC 연기대상'에서 '옷소매 붉은 끝동'으로 남자 신인상을 수상했다.

30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공개홀에서 '2021 MBC 연기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방송인 김성주가 작년에 이어 단독 진행을 맡았다.

강훈은 "뜻깊은 상을 받게 돼서 너무 영광이다. 감독님, 작가님, 스태프들 너무 감사드린다고 전하고 싶다. (이)준호 형, (이)세영이 등 모든 배우들 현장에서 많은 가르침 줘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군산에서 TV보고 계실 저희 아버지, 어머니 너무나도 당신들이 있어 제가 살아갈 이유가 있는 것 같다. 정말 좋은 상 줘서 감사드리고, 열심히 하라고 주신 상인 만큼 처음과 마찬가지로 열심히 더 고민하고, 치열하게 연기하겠다"고 덧붙였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