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규, 높은 기대치
홍지윤 자매 출격
딘딘 "편안한 마음"
'호적메이트' / 사진 = MBC 제공
'호적메이트' / 사진 = MBC 제공


2022년 새해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호적메이트'의 화기애애한 첫 촬영 현장이 포착됐다.

1월 4일 밤 9시 첫 방송되는 MBC '호적메이트'는 요즘 형제, 자매들이 서로를 일명 호적메이트로 부르는 것에서 착안해 태어나보니 호적메이트가 된 좋아도 내 편 싫어도 내 편인 가족의 일상을 보여주는 신개념 관찰 예능이다. 추석 파일럿에 이어 이경규, 김정은, 딘딘이 MC로 나선 가운데 김정은-김정민 자매, 육준서-육준희 형제, 홍지윤-홍주현 자매가 첫 회 게스트 출격을 알리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그런 가운데 12월 30일 '호적메이트' 제작진이 이경규, 딘딘, 김정은 3MC와 육준서, 홍지윤, 마마무 솔라가 함께한 첫 촬영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이경규와 김정은은 마주보며 함박웃음을 짓는가 하면 모두들 서로의 이야기에 집중하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또 다른 사진에서는 이경규, 김정은, 딘딘 3MC가 카메라를 보며 다정한 포즈를 취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이에 3MC 이경규, 김정은, 딘딘에게 추석 파일럿 이후 오랜만에 다시 만난 소감을 들어봤다. 먼저 이경규는 "MBC에서 오랜만에 인사드릴 수 있어 기쁘다. 앞으로 '호적메이트'가 MBC 대표 예능 프로그램으로 자리 잡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이어 딘딘은 "이경규, 김정은 선배님 덕분에 정말 편안한 마음으로 녹화에 임했다"라며 3MC의 환상의 티키타카 호흡을 자랑했다. 김정은은 "평소 존경하던 이경규 선배님, 센스만점 딘딘과 함께 할 수 있어 기쁘다"라고 말했다. 짧은 소감만으로도 더욱 끈끈해져 돌아온 '호적메이트' 3MC의 '찐케미'가 기대된다.

이와 관련 '호적메이트' 제작진은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가족간의 이야기가 담겨있다. 관찰 에능의 재미를 더 해줄 3MC와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스타와 형제, 자매 호적메이트들의 다채로운 모습 기대해달라"고 전해 본 방송에 대한 예비 시청자들의 관심도가 더욱 높아지고 있다.

한편, '호적메이트'는 1월 4일 밤 9시 첫 방송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