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요의 바다' 배두나./사진제공=넷플릭스
'고요의 바다' 배두나./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배두나가 아역배우 김시아와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30일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고요의 바다'에 출연한 배두나와 화상인터뷰로 만났다.

'고요의 바다'는 필수 자원의 고갈로 황폐해진 근미래의 지구, 특수 임무를 받고 달에 버려진 연구기지로 떠난 정예 대원들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 극중 배두나는 다른 대원들이 임무에 매진하는 것과 달리 홀로 발해기지를 둘러싼 진실을 파헤치는 저명한 우주 생물학자 송지안 역을 맡아 열연했다.

'고요의 바다'에서 최후로 생존하는 사람은 송지안, 홍닥(김선영 분), 루나(김시아 분)로 모두 여성이다. 특별한 이유가 있냐고 묻자 배두나는 "셋만 남았네라고 느낀 게 마지막 장면 찍을 때였다. 그전까지는 여자들만 남았다는걸 깨닫지 못했다. 다 찍고 보니 그렇더라. 큰의미가 있는 것 같지는 않다"고 말했다.

김선영, 김시아 배우와 케미에 대해서는 "김선영 배우님은 진짜 최고다. 촬영 하다가 너무 놀랐다. 리허설 할 때 김선영 선배를 보면 자신가 어떻게 연기해야 장면이 쫀쫀해질지 아는거다. 그걸 옆에서 보면서 너무 멋있다고 생각하고 의지했다. 실제로도 지안과 홍닥같은 사이였다"고 극찬했다.

이어 "김시아는 사랑이다. 너무 소중해서 내가 뭐라고 말을 하기도 그렇다. 불면 날아갈까 너무나 아름다운 영혼같은 친구"라며 "배우로서도 완벽하게 프로페셔널하다. 어른 10명보다 더 어른스럽더라. 존경한다. 캐릭터를 위해 손톱과 발톱까지 길러서 왔더라. 감명받았다. 촬영 내내 투정하는 것도 못 봤다"고 아낌없이 칭찬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