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요의 바다' 배두나./사진제공=넷플릭스
'고요의 바다' 배두나./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배두나가 물에 대한 소중함을 다시금 느꼈다고 밝혔다.

30일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고요의 바다'에 출연한 배두나와 화상인터뷰로 만났다.

'고요의 바다'는 필수 자원의 고갈로 황폐해진 근미래의 지구, 특수 임무를 받고 달에 버려진 연구기지로 떠난 정예 대원들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 극중 배두나는 다른 대원들이 임무에 매진하는 것과 달리 홀로 발해기지를 둘러싼 진실을 파헤치는 저명한 우주 생물학자 송지안 역을 맡아 열연했다.

'고요의 바다'는 지구에 물이 부족해진 근미래를 배경으로 자원부족, 기후변화, 자원경쟁, 계급문제, 연구윤리 등 여러 주제를 건드린다. 이번 작품을 촬영하며 실제로 '지구에 물이 없어진다면'이라는 상상을 해보신 적이 있냐고 묻자 배두나는 "당연하다. 상상을 안 해보고는 찍을 수 없다"며 "그렇기 때문에 이 이야기가 영화로 나왔으면 좋겠다 생각했다. 우리에게 꼭 필요하지만 펑펑 쓰는 것들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게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공유 씨가 샤워 할 때 물을 펑펑 쓰다가 이 작품을 찍고 나서 조심한다고 하더라. 순기능인 것 같다"며 웃었다.

최항용 감독님을 모티브로 송지안 캐릭터를 잡았다는 배두나. 그는 "감독님이 말이 없고 얼굴이 하얗다. 한 번도 자외선을 받아보지 못한 사람 같고, 은은한 오타쿠 같은 느낌이 있다"며 "그 모습을 보며 지안 역시 연구실에서 연구하고, 사회성이 없고, 사교성도 없고, 머리는 잘 돌아가지만 인간관계는 제로인 은둔형 외툴이 스타일이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