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요의 바다' 배두나./사진제공=넷플릭스
'고요의 바다' 배두나./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배두나가 우주복을 입고 촬영한 고충을 털어놨다.

30일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고요의 바다'에 출연한 배두나와 화상인터뷰로 만났다.

'고요의 바다'는 필수 자원의 고갈로 황폐해진 근미래의 지구, 특수 임무를 받고 달에 버려진 연구기지로 떠난 정예 대원들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으로, 2014년 제13회 미쟝센 단편영화제에서 호평받은 최항용 감독의 동명 단편 영화를 시리즈화 했다. 극중 배두나는 다른 대원들이 임무에 매진하는 것과 달리 홀로 발해기지를 둘러싼 진실을 파헤치는 저명한 우주 생물학자 송지안 역을 맡아 열연했다.

이날 배두나는 "원작 단편 영화를 보고 굉장히 영리한 방법으로 SF물을 만들었다고 생각했다. 과학적인 기술력보다 사람들의 심리를 따라가는 것에 반했다. 이미 나는 미국 영화 '클라우드 아틀라스'에서 2144년 이야기도 찍어봤기에 헐리우드가 아닌 한국 예산으로 SF가 가능할까 싶었는데, 최 감독님이라면 할 수 있을 것 같더라. 그리고 이 작품 안에서 내가 잘 할수 있는 부분이 있을 것 같았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완성된 작품에 대해서는 "한정된 시간과 조건 속에서 피 땀 흘려 최선의 작품을 만들어냈다는 만족감이 있다"고 말했다.

원작과의 차별점에 대해서는 "원작이 시 같은 느낌이라면 넷플릭스 시리즈는 소설같은 느낌이라고 생각한다. 그만큼 설명도 많아지고, 볼거리도 많아졌다고 생각한다. 무엇보다 차별점은 우리 아닐까요? 좋은 배우들"이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고요의 바다' 촬영을 하면서 가장 힘들었던 부분은 무엇이었을까. 배두나는 "그동안 몸을 쓰는 역할을 많이 해서 힘들다는 생각은 안 했다. 가장 힘들었던 건 우주복이 가지고 있는 기본적인 무게감이었다. 7개월 간 찍으니 승모근이 발달하더라. 그런데 그건 다른 작품과 비교할 때 고생 축에도 못 낀다"고 말했다. 앞서 배두는 제작발표회에서 헬맷을 뺀 우주복 무게만 5kg 정도 나간다고 밝힌 바 있다.

이어 배두나는 "가장 어려웠던 건 송지안 캐릭터가 감정선으로 시청자들을 따라오게 하는 포지션이라 그걸 놓치면 끝장이라는 부담감이었다. 은둔형 외톨이에서 시작해 그녀의 시선으로 이야기를 진행해야 하는데 거기서 섬세하게 가져가지 않으면 안 된다는 강박이 제일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전개가 늘어지고 지루하다는 평가에 대해서는 "난 오히려 대본이 짧다 싶었다. 어렸을 때부터 미니시리즈, 주말드라마를 많이 해본 세대라 그 기준으로 보면 축약되어 있다 생각한 대본이다. 그리고 나는 원래 여백이 있는 시나리오를 좋아한다"며 "1회에 자극적인 골든타임이 있어야 하는데, '고요의 바다'는 그런 게 없다는 안좋은 평을 봤다. '고요의 바다'는 일부로 그런 공식을 따라가지 않았다. '고요의 바다'는 외부에서 파도가 치는 드라마가 아니라 내부에서의 소용돌이라 자극적인 걸 좋아하면 안 맞을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