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수의 라디오쇼' 보이는 라디오
'박명수의 라디오쇼' 보이는 라디오


방송인 박명수가 과거 소개팅 실패의 씁쓸함을 떠올렸다.

30일 오전 방송된 KBS쿨 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는 '명수터치'와 '성대모사 달인을 찾아라' 코너가 진행됐다.

이날 박명수는 "친구따라 oo간다'를 주제로 청취자의 의견을 받았다. 한 청취자가 "친구따라 소개팅 갔다가 들러리만 섰다. 분위기 따 띄어 놨는데 친구만 잘 됐다"고 메시지를 보냈다.

이에 박명수는 "제 얘기다. 제가 항상 그랬다. 이승철 흉내 내서 분위기 다 띄어놨는데, 결국 다른 친구만 잘 됐다"라며 "안 된 애들끼리 모여서 순대국에 소주 먹고 토했다. 그 친구들은 지금 다 잘 살고 있다"고 웃픈 과거를 고백했다.

'박명수의 라디오쇼'는 매일 오전 11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