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MBC 방송연예대상' ./사진제공=MBC
'2021 MBC 방송연예대상' ./사진제공=MBC


가수 이효리가 대상 시상자로 참석해 ‘2021 MBC 방송연예대상’ 자리를 빛냈다.

지난 29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공개홀에서 '2021 MBC 방송연예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방송인 전현무, 배우 이상이, 가수 겸 배우 김세정이 진행을 맡았다.

이날 이효리는 유재석과 함께 대상 시상을 위해 무대에 올랐다. 이효리는 "작년 최우수상을 받을 때 제주도 집에서 이불 드레스로 방송을 했는데, 이번에는 좀 꾸미고 나왔다"고 밝혔다.
사진= '2020 MBC 방송연예대상' 영상 캡처.
사진= '2020 MBC 방송연예대상' 영상 캡처.
앞서 ‘2020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뮤직&토크 부문 여자 최우수상을 받은 이효리는 당시 코로나19가 심각해짐에 따라, 제주에서 서울까지 비행 편으로 이동해야 하는 특수 상황 탓에 참석하지 못했다. 이에 이효리는 영상을 통해 깜짝 등장, 직접 만든 이불 드레스를 입고 나와 유쾌한 웃음을 선사한 바 있다.

이효리는 유재석에게 "7시 비행기를 타고 올라와 12시에 내려가려고 했는데 벌써 새벽 1시가 됐다"며 "연예대상 너무 길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유재석도 "앞으로는 하루 안에 끝나는 연예대상이 생기길 바란다"고 소망했다.
'2021 MBC 방송연예대상' ./사진제공=MBC
'2021 MBC 방송연예대상' ./사진제공=MBC
이후 이효리는 대상 수상자로 유재석을 호명했다. 이효리는 진한 포옹으로 유재석에게 축하를 건넸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