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수목드라마 '공작도시' 방송화면./
JTBC 수목드라마 '공작도시' 방송화면./


수애가 유전자 검사지를 확인한 김상우에게 서우진이 아들이 아니라고 밝혔다.

지난 29일 방송된 JTBC 수목드라마 '공작도시'에서는 정준혁(김강우 분)이 유전자 검사를 의뢰했다.

이날 박정호(이충주)는 윤재희를 만나 "노영주 사건 내가 알아보고 다니는거 귀에 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윤재희는 "가서 물어봐라 어떻게 할 거냐고. 윤재희가 그냥 넘어가지 않을 거라고, 그리고 내가 시킨일이라고 꼭 얘기해라"라고 담담하게 말했다. 박정호가 "상황이 복잡해질텐데"라고 하자, 윤재희는 "조강현(정해균)이 자처한 일이다"라고 했다. 이에 박정호는 "지금이라도 내가 감사실에 보고를 하겠다"고 했고, 윤재희는 "넌 더이상 끼어들지마라. 너만 바라보고 사는 너의 집 식구도 생각해라. 난 그런 니가 싫어 떠났지만"이라며 "우리 아버지 망친걸로 됐다. 너까지 곤란하다. 여기까지 끼여들인 것도 미안하다. 이미 현우 문제만으로 나 너한테 파렴치한 인간이 된 건지 모르겠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수애는 "잘 키울게. 잘 키울거야"라고 다짐했다.

이후 윤재희는 서한숙(김미숙)에게 "조강현 그런 인간을 경찰총장 자리에 앉히는게 아니었는데 판단을 잘못했다"라고 말했다. 이에 서한숙은 "감당 안되는거야? 나 모르게 권민선이랑 일 꾸민 보람은 있어야 하지 않겠어? 함부로 내다 버리면 되겠어? 조강현 고삐 틀어쥔 다음엔 국토부장관 비리 수사 시작해야 한다. 준혁이 대선 치를 자금은 있어야 하지 않겠느냐"라고 말했다.

한편 조강현은 박정호에게 "너 한번만 더 정준혁 앞에서 기어올라. 그리고 윤재희한테 가서 전해라. 여기서 더 넘어오면 나한테 아주 크게 혼날거라고. 너도 마찬가지다. 옛날 여자한테 휘둘리는거 불쌍해서 봐줬지만 앞으로는 국물도 없다"라고 경고했다.

정준혁의 민정수석 임명을 앞둔 상황. 윤재희가 조강현을 찾았다. 자리에는 박정호도 있었다. 윤재희는 "이자리에 박정호 검사를 부를 줄 몰랐다"라고 말을 꺼냈고, 조강현은 "불편한 사이 아니지 않냐. 문제될 거 없다고 생각했는데"라고 비꼬듯 말했고, 박정호를 향해 "야! 내가 한 말 안 전했냐. 더이상 선넘지 말라고"라고 소리쳤다.

이에 윤재희는 "성관계 동영상 무마해 드리는게 아니었는데"라고 나지막이 말했고, 조강현은 "나 이용해서 서한숙 여사한테 준혁이 대선 출마 지원 얻어냈으면 충분히 남는 장사 하신 것 같은데"라며 반박했다. 이에 윤재희는 "그러니까 말이다. 저는 이미 필요한걸 가졌다. 그런데 총재님은 공수처장 자리 약속받지 못하셨다. 원하는게 있으면 말씀을 하셨어야지 이러면 어떡하냐. 어린애도 아니고 여러사람 불편하게. 지금이라도 마음만 먹으면 노영주 사망사건 재조사 시작할 수 있다. 제가 총장님을 거추장스럽게 여기지 않도록 협조 부탁린다"라고 협박했다.

이어 윤재희에 화가난 이주연은 정준혁에게 "민정수석 임명 축하한다. 현우 네 아들이 맞는지 확인해 보는게 좋을 것"이라며 윤재희와 박정호의 사진을 보냈다. 정준혁은 양원록(정희태 분)을 통해 유전자 검사를 부탁했다.

방송말미 정준혁은 말 없이 창가를 바라보고 있었다. 윤재희가 도착했고, 정준혁은 굳은 얼굴로 그를 대했다. 정준혁은 윤재희를 향해 "현우 내 아들 맞니?"라고 물었고,, 윤재희는 말을 잇지 못했다. 정준혁은 유전자 검사지를 꺼냈고, 이를 본 윤재희는 "아니야. 당신 아들"이라고 해탈한 듯 답하는 충격적인 엔딩을 선사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