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랑 꼴리아' 임수정/ 사진=tvN 제공
'멜랑 꼴리아' 임수정/ 사진=tvN 제공


tvN 수목드라마 ‘멜랑꼴리아’ 임수정, 이도현이 진경을 향한 복수를 준비 중이다.

지난 29일 방송된 ‘멜랑꼴리아’ 15회에서는 백승유(이도현 분)와 지윤수(임수정 분)가 엄마 노정아(진경 분) 몰래 김지나(김지영 분)를 설득했다.

이날 백승유와 지윤수는 형사와 함께 노정아를 찾아 딸 김지나가 최시안(신수연 분)의 사고와 관련돼 있다는 걸 알렸다.

지나는 고의가 아닌 사고로 벌어진 일이라고 했지만 노정아는 믿지 않았다. 그는 “더는 아무 것도 망치지 마. 여기서 더 망치면 그 누구도 가만 안 둬. 그게 너라 해도, 알아들어?”라고 말했다. 이어 지나가 시안의 상태를 걱정하자 “네가 지금 걔 걱정할 때야?”라며 “백승유, 지윤수가 아직 교재에 대해서는 모르는 것 같다”고 했다. 변호사와 상의한 그는 김지나에게 거짓 자백을 유도했다.

하지만 김지나는 몰래 최시안의 병원을 찾았다. 지윤수는 그간 모아온 자료를 보여주며 “내가 고통받았던 만큼 너희 엄마도 너를 통해서 고통받았으면 했던 적이 있다”고 털어놓은 후 모든 파일을 삭제했다. 이어 “너한테 부끄럽고 미안한 일이야. 이렇게 다 보여주고 지웠으니까 너도 그렇게 해줄래? 무슨 일이 있었는지 얘기해줄래?”라며 “시안이 걱정돼서 온 거 알아. 시안이 괜찮아. 괜찮을 거야. 시안이도 너도”라고 설득했다.

김지나는 사고 당시 있었던 일을 털어놨다. 최시안은 글로벌 인재반 아이들이 지윤수가 만든 문제집과 유사한 문제집을 갖고 있다는 것을 수상하게 여겼다. 최시안이 이를 고발하겠다고 하자 김지나는 증거가 든 최시안의 휴대폰을 뺏기 위해 몸싸움을 벌였다.

몸싸움 끝에 사고로 석고상이 최시안의 머리 위로 떨어졌다. 김지나는 “나 일부러 그렇게 한 거 아니다. 나 걔 그렇게 될 줄 진짜 몰랐다”며 오열했다. “그래, 사고였구나”라는 지윤수의 말에 지나는 “내 말 믿어주는 거예요?”라며 얼떨떨해 했다. 백승유가 “네가 여기까지 와서 거짓말할 이유가 없잖아”라고 말하자 김지나는 “엄마는 내 말 안 믿어줬는데”라고 원망했다. 두 사람은 지나를 시안의 병실로 데려갔고 지나는 시안의 손을 잡으며 “내가 미안해. 내가 잘못했어. 빨리 일어나”라고 했다.
'멜랑 꼴리아' 임수정/ 사진=tvN 제공
'멜랑 꼴리아' 임수정/ 사진=tvN 제공
지나는 엄마와 상의 않고 경찰에 자수했고, 노정아는 “누가 네 멋대로 이러래?”라고 쏘아붙였다. 이어 “교재 얘기는 하지 않았다”는 지나의 말에 “그래 지나야, 이제 엄마 속 썩이지 마”라고 토닥거렸다.

류성재(최대훈 분)는 국립 수학박물관 비리 정보를 폭로했다. 압수수색에 분노하던 노정아는 금고를 여는 검찰의 모습에 두려워했지만 금고는 이미 비어있는 상태였다. 지나는 금고에 있던 서류를 미리 빼내 윤수에게 건넸다. 백승유와 지윤수는 최성한(전진기)이 모아둔 증거도 손에 넣었다.

지나는 “경찰서 가서 사실대로 다 말하고 싶은데 무서워요. 엄마가 나 가만 안 둘 거예요”라고 겁을 먹었다. 윤수는 “세상은 네 말을 안 믿을 수도 있고 사람들이 듣고 싶은 답이 아닐 수도 있어. 그 과정에서 네가 상처받는 건 원하지 않아”라며 “다만 너도 시안이에게 미안한 마음을 덜 수 있는 방법을 찾았으면 해”라고 조언했다. “어떻게요?”라고 묻는 지나에게 승유는 “자유로워지면 돼. 엄마가 강요하는 게 아니라 네가 어떻게 살고 싶은지 네 스스로 정하면 돼”라고 말해줬다. 지나는 “어려운 결심 해줘서 고마워”라는 윤수의 말에 “이런 게 있었다”며 USB도 함께 건넸다. USB에는 글로벌 영재반 학부형들로부터 뇌물을 받은 입금 내역이 있었다. 이 가운데 최시안은 의식을 회복했다.

‘멜랑꼴리아’ 마지막 회는 오늘(30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