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묘한 문자 내용
"무슨 말인지 모르겠다"
처음 만난 때는 언제?
'공작도시' / 사진 = JTBC 영상 캡처
'공작도시' / 사진 = JTBC 영상 캡처


'공작도시' 김강우가 이이담에게 전화를 걸었다.

29일 밤 방송된 JTBC 수목드라마 '공작도시'(극본 손세동 연출 전창근) 7회에는 정준혁(김강우 분)이 김이설(이이담 분)과 미묘한 분위기를 보이는 모습이 그려졌다.

준혁은 늦은 밤 이설에게 '나 애매하게 시간 끄는 것 안 좋아해'라고 문자 메시지를 보냈고, 이설은 '무슨 말씀이신지 모르겠습니다'라고 답장을 보냈다.

이어 준혁은 자신의 방으로 가 전화를 걸었고, "한동민(이학주 분)이랑 둘이 어떻게 아는 사이인데?"라며 "모르는게 많은 사람이었구나 자기. 알려줄 수 있는데, 어때?"라고 말했다.

이설은 엷은 미소를 지으며 "그보다 먼저, 나를 어디서 처음 봤는지 그것부터 기억해내는게 좋을 거다"라고 말하며 전화를 끊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