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G워너비 출격
오종혁, '강철부대' 활약
KCM, 승승장구 '우승'
'대한외국인' / 사진 = MBC 에브리원 영상 캡처
'대한외국인' / 사진 = MBC 에브리원 영상 캡처


'대한외국인' KCM이 대세다운 활약을 보였다.

29일 오후 방송된 MBC 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는 가수 오종혁과 KCM, 배우 김동규 그리고 래퍼 원슈타인이 출연했다.

오종혁은 '강철부대', 김동규는 '펜트하우스', KCM과 원슈타인은 '놀면 뭐하니?'의 MSG워너비로 올해를 뜨겁게 달궜다.

오종혁은 "내가 나이가 들면서 팬들의 연령층이 달라졌다. 요즘에는 어린 친구들도 나를 알아봐준다"라고 말했고, 김용만은 "군대를 제대로 다녀와서"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김동규는 "마스크를 썼는데도 많이 알아봐주셔서 하루하루 신기하다"라고 인기를 언급했다.

원슈타인은 "인기를 체감하고 있다. 식당가도 마스크를 써도 알아봐주신다"라며 "엄마가 미용실을 하시는데 스타일링을 해주셨다. 그 소문 때문에 엄마 미용실이 유명해져서 예약제로 운영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KCM은 "길거리에서 인사법이 달라졌다"라며 '안녕하모니카'라고 한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오종혁은 "'강철부대'에서 광탈을 해서 아내 눈치를 많이 봤다"라며 열심히 퀴즈를 풀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KCM은 신곡 '오늘도 맑음'에 "MSG워너비 멤버 이동휘에게 노래를 먼저 들려줬는데 '형 이 뮤직비디오 내가 찍으면 안 되냐'라고 하더라. 내심 바라고 있었는데, 너무 고맙더라. 출연 뿐만 아니라 연출까지 해줬다"라고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김용만은 "그러면 돈을 좀 줬냐"라고 물었고, KCM은 "두둑히 했다. 마음으로"라며, 선물을 했다고 전했다.

첫 퀴즈 주자로 나선 KCM은 지난 출연에서 3단계에서 탈락했지만 이날 새로운 도전에서는 승승장구하며 연속으로 정답을 맞혔다. 그는 9단계 '에바레스트'라고 불리는 에바와 대결을 펼쳤고 정답 '새만금'을 맞혀 10단계에 도전하게 됐다.

원슈타인은 "MSG워너비 팀이 아직도 돈독하다. 좋은 일이 있으면 힘을 모아서 커피차를 보내주고 응원을 한다. 이상이 형의 뮤지컬에도 같이 가기로 했다"라고 말했다. MC 김용만은 "특히 고마웠던 멤버가 있냐"라고 물었고, 원슈타인은 "각 팀의 큰형님인 김정민, 지석진 형님이 감사했다"라며 "KCM 형님도 항상 파이팅 넘치게 해줘서 나도 에너지를 받아서 하게 되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원슈타인은 빠른 속도로 문제 정답을 맞혔고 에바의 벽에 부딪혀 결국 끝까지 가지 못했다. KCM과 원슈타인은 MSG워너비의 노래를 불러 눈길을 끌었다.

한편, KCM은 허배와 10단계 대결을 벌였고, 결국 10단계 문제까지 모두 맞히며 우승의 영광을 안았다. KCM은 "감사하모니카!"라며 기쁨의 하모니카 세리모니를 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