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종혁→KCM 출연
마스크 써도 알아봐
원슈타인, 미용실도 인기
'대한외국인' / 사진 = MBC 에브리원 영상 캡처
'대한외국인' / 사진 = MBC 에브리원 영상 캡처


'대한외국인' 오종혁이 '강철부대' 이후 달라진 인기를 전했다.

29일 오후 방송된 MBC 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는 가수 오종혁과 KCM, 배우 김동규 그리고 래퍼 원슈타인이 출연했다.

오종혁은 '강철부대' 이후의 인기에 "내가 나이가 들면서 팬들의 연령층이 달라졌다. 요즘에는 어린 친구들도 나를 알아봐준다"라고 말했다.

원슈타인은 "인기를 체감하고 있다. 식당가도 마스크를 써도 알아봐주신다"라며 "엄마가 미용실을 하시는데 스타일링을 해주셨다. 그 소문 때문에 엄마 미용실이 유명해져서 예약제로 운영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KCM은 "길거리에서 인사법이 달라졌다"라며 '안녕하모니카'라고 한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