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정 가득 비하인드
장꾸 매력 폭발
미소부터 윙크까지
'그 해 우리는' / 사진 = 스토리제이컴퍼니 제공
'그 해 우리는' / 사진 = 스토리제이컴퍼니 제공


'그 해 우리는' 김성철의 열정 가득한 비하인드 스틸이 공개됐다.

SBS 월화드라마 '그 해 우리는'이 입소문을 타고 연일 화제인 가운데, 극 중 김지웅 역을 완벽하게 소화하고 있는 김성철 역시 시청자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다큐멘터리 감독 김지웅은 최웅(최우식 분), 국연수(김다미 분)의 만남, 이별, 재회를 관찰자의 시선으로 그려내며 이야기를 이끌고 있다. 특히 극이 전개될수록 국연수를 향한 마음을 드러내며 시청자들의 애간장을 태우는 인물.

지난 27, 28일 방송에서는 선을 넘을 듯 말 듯 아슬아슬한 김지웅의 감정이 그려졌다. 김지웅은 국연수와 함께 마을 구경에 나섰다. 김지웅은 묘한 분위기 속 국연수를 향한 시선, 혼란스러운 눈빛으로 마음을 드러냈다. 특히 최웅을 향해 "개입하면 안 되는 건, 카메라 뒤에 있을 때고"라는 의미심장한 말로 감정 변화를 암시했다.

이처럼 김성철이 '맴찢'을 유발하는 서브 남주 김지웅으로 활약 중인 가운데, 김지웅과는 180도 다른 본캐 김성철의 비하인드 스틸이 공개됐다. 공개된 사진 속 김성철은 장난꾸러기 매력을 한껏 방출하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심쿵 미소부터 상큼 윙크까지 사랑할 수밖에 없는 모습이다.

또한 대본 열공 중인 김성철의 모습도 포착됐다. 꼼꼼한 대본 분석과 캐릭터를 향한 애정으로 김지웅의 서사를 고스란히 전달,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높이고 있는 것. 카메라 뒤의 반전 매력을 보여준 김성철이 남은 후반부를 어떻게 이끌어갈지 기대가 커진다.

한편 김성철이 출연하는 SBS 월화드라마 '그 해 우리는'은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