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슴 아픈 인생사
눈물의 비대면 팬미팅
끊이지 않는 불행에 칩거
'특종세상' / 사진 = MBN 제공
'특종세상' / 사진 = MBN 제공


가수 김돈규가 산중 칩거하게 된 가슴 아픈 사연을 공개한다.

30일 밤 방송되는 MBN '특종세상'에서는 깊은 산속에서 은둔 생활 중인 가수 김돈규를 만난다. 1993년 그룹 공일오비(015B)의 객원보컬로 가요계에 혜성처럼 등장한 김돈규는 '신 인류 사랑', '나만의 슬픔', '슬픈 인연' 등 수많은 히트곡을 내며 큰 인기를 끌었다. 그런 그가 '특종세상'을 통해 화려한 도시 생활을 뒤로 한 채 강원도 어느 민박집의 방 한 칸에서 지내고 있는 근황을 밝힌다.

직접 송어를 잡아 말리고 아궁이에 불을 지피며 자연에서 사는 법을 배우고 있다는 그는 세상과 단절하게 된 사연에 대해 어렵게 입을 연다. 김돈규는 "2019년은 저에게 잊지 못할 해이다. 그때를 떠올리면 지옥 같다"라며 힘들었던 시기를 떠올린다.

그는 "2019년 6월 말에 아버지가 돌아가셨다. 당시 팔이 부러졌는데 병원에 가지 못하고 반깁스를 한 채로 아버지 장례를 치렀다. 그리고 5개월 만에 나에게 뇌 지주막하출혈 진단이 내려졌다"며 짧은 기간에 세상이 무너지는 듯한 불행이 연달아 찾아왔던 사연을 전한다. 이어 김돈규는 "수술을 끝내고 '이렇게까지 안 좋은 일이 한꺼번에 올 수 있나' 싶던 차에 어머니마저 세상을 떠나셨다. 지금 생각해도 현실성이 없을 만큼 힘들다"며 눈시울을 붉힌다. 잠시 부모님을 생각하는 듯 말이 없던 그는 "아직도 아침에 일어나면 부모님이 함께 있을 것 같다"며 결국 눈물을 쏟는다.

또한 이날 방송에는 그의 복귀를 기다리고 있는 오랜 팬들과 랜선 팬미팅을 하는 김돈규의 모습이 그려져 눈길을 끈다. 김돈규는 자신을 위해 다양한 응원의 메시지와 이벤트를 준비해 준 팬들의 정성에 눈물을 삼킨다.

한편, '특종세상' 김돈규의 이야기는 오는 30일 밤 9시 30분 방송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