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진웅 /사진제공=스튜디오 산타클로스
민진웅 /사진제공=스튜디오 산타클로스


배우 민진웅이 드라마 '어사와 조이' 종영 소감을 밝혔다.

민진웅은 29일 소속사 스튜디오 산타클로스를 통해 "약 7개월간 3개의 계절을 지나며 고군분투 촬영에 힘써주신 감독님 이하 모든 스태프, 관계자분들 및 함께 호흡한 선후배 배우분들 모두 모두 고생 많으셨다"며 "올 한해 마무리 따뜻하게 하시고 진심으로 내년이 밝게 다가오시길 소원하겠다"고 작별 인사를 건넸다.

이어 "'어사와 조이' 암행즈도 다들 꽃길만 걷고 있길 바라며, 모두가 행복해질 수 있는 건강한 사회가 되길 빈다. 다시 한번 모든 분께 감사드리며, 또 좋은 작품으로 인사드리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지난 28일 종영한 tvN 월화드라마 '어사와 조이'에서 민진웅은 이언(옥택연 분)의 종복 육칠(민진웅 분)로 열연을 펼치며 매회 강렬한 임팩트와 함께 브라운관에 유쾌한 에너지를 전달했다.
민진웅 /사진=tvN '어사와 조이' 방송화면
민진웅 /사진=tvN '어사와 조이' 방송화면
민진웅은 육칠과 온전히 하나 된 듯 놀라운 캐릭터 소화력을 보여주며 눈도장을 찍었다. 특히 시시각각 달라지는 캐릭터의 다채로운 면을 흡입력 있게 그려내며 존재감을 발산했다.

뿐만 아니라 능청스러운 연기로 인물의 코믹적인 부분을 부각해 웃음을 유발하는 것은 물론 간질간질한 설렘을 안기는 로맨스, 마음을 먹먹하게 만든 감정 연기까지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선보였다.

민진웅은 다양한 캐릭터와 차진 케미스트리를 선보이며 작품을 더욱 풍성하게 채웠다. 그중 이언, 구팔(박강섭 분)과 티격태격하며 신분 차이를 넘나드는 육칠의 모습을 각기 다른 표정, 행동, 말투 등으로 표현해 극의 재미를 한층 더 배가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