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탁재훈이 하차를 선언했다가 꼬리를 내렸다.

지난 28일 방송된 SBS '신발벗고 돌싱포맨'에서는 탁재훈, 임원희, 이상민, 김준호가 2021년 연말 결산 자리를 가졌다.

이날의 대화 주제는 '득과 실'. 이상민은 엉덩이 종기 수술을 언급하며 "솔직히 나는 남자로서 방송에 나가면 안 될 것들이 많이 나갔다"고 말했다. 임원희는 "매주 새로운 게스트를 만나는 기쁨도 있었고 연애 팁도 얻었다. 근데 내가 못생긴 사람으로 각인돼 걱정이 될 정도"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탁재훈은 "이런 프로그램 고정 안 해도 된다"고 폭탄 선언했다. '돌싱포맨'은 탁재훈의 유일한 고정 프로그램. 탁재훈은 "계속 유지해야하는지, 아니면 이런 상황에서 벗어나야 하는지 고민도 한다"고 털어놨다.

이에 연말 정산의 진행자로 나선 박선영이 "손을 들면 하차를 돕겠다"고 나섰다. 탁재훈은 "그렇게 쉽게요? 손 하나 잘못 들고 빠지라니. 나는 학교 다닐 때도 손을 든 적이 없다"고 당황해 폭소를 유발했다.
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이어 돌싱포맨 청문회 자리가 마련됐다.

탁재훈은 이상민이 '돌싱포맨'이 아니라 Mnet '스트릿 우먼 파ㅣ터'를 시청했다고 폭로했다. 이상민은 "'아는 형님'에서 그 얘길 했다. 정확하게 얘길하면, '돌싱포맨'이 과거 11시 30분에 방송할 때 '스우파'가 먼저 시작한다. 돌싱포맨'을 하루라도 본방사수를 안 했다면 집에 가다가 번개 맞아 죽어도 할말이 없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탁재훈은 이상민이 "'스우파' 보느라 '돌싱포맨' 본방 안 본다"고 말한 기사 내용을 증거로 내밀었다. 이상민의 거짓말에 멤버들은 "하차해라" "출연료 25만 원 내려라"고 분노했다.
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이상민은 김준호를 폭로했다. 이상민은 "'돌싱포맨' 촬영을 월요일에 한 번 한 적이 있다. 그때 김준호가 골프대회 본선 나가야한다고 우리한테 월요일에 해달라고 했던 거다. 임원희는 드라마 촬영 스케줄까지 어렵게 조정했다"고 지적했다.
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김준호는 탁재훈에 대한 아쉬움을 주장했다. 탁재훈이 인기 있고 젊은 친구들과 찍은 사진만 SNS에 올린다는 것. 김준호는 "우리가 창피하냐"며 "왜 나랑 맞팔 안하냐. 자존심 상한다"고 소리쳤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