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미X정경호, '맘마미안' 출격
엄마의 음식 다 찾았다
김수미의 유산은 누구에게?
사진= MBC every1 '맘마미안' 방송 화면 캡처
사진= MBC every1 '맘마미안' 방송 화면 캡처



28일 방송된 MBC every1 '맘마미안'에서 김수미가 아들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날 아들 정명호과 출연한 김수미는 "이 프로그램 취지가 재밌다. 엄마가 한 음식을 맞힌다는 게. 또 얘(아들)가 출연을 한다고 했다"라며 "오늘 세 분 죽이러 나왔다"라며 자신만만해 했다.

옥진화 셰프는 김수미의 굴 요리를 만들기로 했다. 김수미는 옥진화 셰프에게 "팬을 먼저 달궈 놓아야 한다"라며 "그렇게 느릿느릿하면 언제 다하냐"라고 말해 그를 긴장하게 만들었다.

이어 김수미는 일일히 옥진화 셰프에게 굴전 레시피를 가르쳐주다 못해 직접 시연해 순간 현장은 김수미의 요리교실이 됐다.

옥진화 셰프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일대일 과외를 받은 느낌이여서 저는 좋았는데 한편으로는 제 요리가 아니었다 오늘은"이라며 "하지만 선생님이 하셨으니 프리패스이지 않을까"라며 은근히 기대감을 내비쳤다.

한편 정명호는 "어머님(김수미)이 유산이 많다. 다른 어머님 보다는 많으시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러면서 “엄마의 음식을 못 찾으면 딸 조이 밑으로 아이 둘을 더 낳겠다"고 했다. 이에 김수미는 "너 효림이랑 상의도 없이 그런 공약을 왜하냐”며 “1라운드에서 탈락하면 호적에서 뺄 거다. 재산도 없다"고 말했다.

1라운드 김수미가 가장 자신있다는 메뉴인 박대조림. 정명호는 "박대조림은 엄마의 시그니처 메뉴다. 제가 제일 좋아한다“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그는 "손님들이 집에 많이 오신다”며 “조인성, 송중기, 리차드 기어 등이 오셨다"고 말했다. 김수미는 "리차드 기어 많이 늙으셨더라"라고 덧붙이며 친분을 드러냈다.

김수미는 10분 만에 박대조림을 완성했다. 정명호는 김수미의 박대조림을 자신있게 맞췄다. 그는 "이 박대조림은 10년, 20년이 지나도 안 잊어버릴 맛이다”라며 “이 박대조림을 언제까지 먹을수 있을까 생각하면 두렵다. 어디서도 이 맛은 안 난다"고 말해 김수미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김수미는 "내가 내 아들을 몰랐구나. 아들은 나에 대해서 잘 알고 있는데 역시 내 아들이구나. 손녀딸 낳았다고 한 소식 다음으로 오늘 행복하다"라고 화답했다. 이에 강호동이 '유산은 어떻게 할거냐'고 묻자 "반 넘어갔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2라운드 음식은 약선오리불고기. 정명호는 "어릴 때부터 집에 엄마가 없었다”며 “있었다가 없어야 외롭거나 싫다고 느낄텐데 태어날 때부터 엄마가 없었다. 너무 바쁘셔서 볼 수가 없었다. 엄마 대신 집을 채우고 있는 것은 엄마의 따뜻한 음식이었다”고 말해 김수미를 또 한번 감동시켰다.

정명호는 2라운드에서도 김수미의 음식을 맞췄다. 김수미는 "우리 아들이 엄마를 이렇게 잘 알고 있는지 오늘 알았다"며 "자식 키운 보람을 느낀다. 우리 아들 너무 멋지다”고 기뻐했다. 이에 강호동이 '유산은 어떻게 되냐'고 재차 묻자 김수미는 "유산은 딸에게 한푼도 못주겠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