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코미디빅리그' 10주년
인기 코미디언 총출동
'레전드 특집 방송 온다'
개그맨 박영진, 이상준./사진=tvN '코미디빅리그'
개그맨 박영진, 이상준./사진=tvN '코미디빅리그'


개그맨 박영진이 '코빅' 막내로서 소감을 전했다.

28일 tvN ‘코미디빅리그’(연출 남경모, 신건준 (이하 '코빅') 10주년 기자간담회가 코로나 19 확산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열렸다. 이날 박성재 CP를 비롯해 미디언 강재준, 김두영, 김용명, 김해준, 문세윤, 박영진, 양세찬, 이국주, 이상준, 이은지, 이은형, 이용진, 이진호, 최성민, 홍윤화, 황제성 등이 참석해 프로그램에 대한 이야기를 비롯해 다양한 대화를 나눴다.

'코빅'은 지난 2011년 첫 방송돼, 10년간 꾸준히 공개 코미디 프로그램의 자리를 지키며 우리나라 웃음 트렌드를 이끌어 온 개그 프로그램. 오는 2일, 9일 방송되는 10주년 특집 방송에는 시청자가 직접 뽑은 레전드 코너 TOP12로 꾸며진다.

이날 공개된 시청자가 뽑은 ‘다시 보고 싶은 레전드 코너’는 7위 ‘오지라퍼’, 6위 ‘2020 슈퍼차 부부’, 5위 ‘썸&쌈’, 4위 ‘왕자의 게임’, 3위 ‘러브 is 뭔들’, 2위 ‘캐스팅’, 1위 ‘리얼극장 선택’이 선정됐다.

이날 박영진은 "문세윤 씨는 '코빅' 뿐 아니라 방송 경력도 선배다. 그런데 '코빅' 와서 처음 보고 '형 말 놔요'라고 했다"며 "그래야 편해지고 개그도 쉽게 짤수있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이어 "제가 나이가 있다보니 '코빅'에 와서 다들 형, 동생처럼 지낸다"며 "가족 보다는 친구 집에 온 듯이 편한 느낌이었다"고 말했다.

더불어 "근사하다고 생각했 던 게 회의할 때 규격적이지 않은게 매력적이더라"라며 "틀이 정해져 있지 않고, 아이디어 필드를 넓게 활용하 수 있게 해 준다는 점에서 '코빅'이 10주년을 달려 왔고, 또 10주년을 갈 수 있는 힘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코미디빅리그’ 10주년 특집 방송은 오는 2일, 9일 저녁 7시 45분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