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코미디빅리그' 10주년
인기 코미디언 총출동
'레전드 특집 방송 온다'
개그맨 박영진, 이상준./사진=tvN '코미디빅리그'
개그맨 박영진, 이상준./사진=tvN '코미디빅리그'


개그맨 이상준이 '코미디빅리그'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28일 tvN ‘코미디빅리그’(연출 남경모, 신건준 (이하 '코빅') 10주년 기자간담회가 코로나 19 확산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열렸다. 이날 박성재 CP를 비롯해 미디언 강재준, 김두영, 김용명, 김해준, 문세윤, 박영진, 양세찬, 이국주, 이상준, 이은지, 이은형, 이용진, 이진호, 최성민, 홍윤화, 황제성 등이 참석해 프로그램에 대한 이야기를 비롯해 다양한 대화를 나눴다.

'코빅'은 지난 2011년 첫 방송돼, 10년간 꾸준히 공개 코미디 프로그램의 자리를 지키며 우리나라 웃음 트렌드를 이끌어 온 개그 프로그램. 오는 2일, 9일 방송되는 10주년 특집 방송에는 시청자가 직접 뽑은 레전드 코너 TOP12로 꾸며진다.

이날 공개된 시청자가 뽑은 ‘다시 보고 싶은 레전드 코너’는 7위 ‘오지라퍼’, 6위 ‘2020 슈퍼차 부부’, 5위 ‘썸&쌈’, 4위 ‘왕자의 게임’, 3위 ‘러브 is 뭔들’, 2위 ‘캐스팅’, 1위 ‘리얼극장 선택’이 선정됐다.

이날 '코빅'을 통해 한 단계 성장했다는 이상준은 "코빅 시작했을 때 거의 인지도가 있는 선배가 많이 게셨다"며 "제가 설 수 있는 자리가 없었는데 운 좋게 코너 하나를 맡아서 시작했다"고 말 문을 열었다.

그는 "무대에서 말하는 법을 잘 몰랐는데 코빅 하면서 제작진의 '알아서 하라'는 믿음으로 재밌게 놀았다"며 "지금은 여유가 생긴 것 같아 그 부분에서 성장한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초창기 때 '코빅'은 팀 별로 했기에 순위에 많이 연연했다"며 "주차장에서 싸우는 선배들 많이 봤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웃기려고 하는 얘기 아니다. 눈물을 흘리시는 분들도 있었다. 순위가 그만큼 중요했다. 코미디를 관둔다는 분들도 봤다"며 "이제는 달라진 게 팀 별이 아닌 프로그램 자체가 한 팀이 됐다. 서로 웃기고 다른 코너도 도와주며 하나가 된 것 같다"며 '코빅' 초창기와 현재 달라진 점에 대해 설명했다.

‘코미디빅리그’ 10주년 특집 방송은 오는 2일, 9일 저녁 7시 45분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