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빙 오리지널 '여고추리반2'
시즌1 보다 확장된 세계관과 스케일
오는 31일 첫 방송
사진제공=티빙
사진제공=티빙


'여고추리반'이 시즌 2로 돌아왔다. 스케일은 커지고 멤버들간 케미는 더 끈끈해 졌다.

28일 티빙 오리지널 ‘여고추리반2’(연출 정종연) 제작발표회가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열렸다. 이날 정종연 PD를 비롯해 박지윤, 장도연, 재재, 비비, 최예나 등이 참석해 프로그램에 대한 이야기를 비롯해 다양한 대화를 나눴다.

‘여고추리반2’는 다섯 명의 추리반 학생들이 더욱 거대한 사건을 만나면서 벌어지는 미스터리 어드벤처. 시즌 1 보다 확장된 세계관과 스케일, 탄탄해진 스토리를 장착하고 미스터리 어드벤처의 쾌감을 극대화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여고추리반2’는 티빙 유료 가입자 증가 일등 공신이다. 온라인상에서도 막강한 팬덤 자랑하는 해당 프로그램은 시즌 2에 대한 반응 또한 뜨겁다. 이에 대해 정 PD는 “아직 녹화 중이라서 머릿속에 다음 녹화, 그다음 녹화가 가득하다”며 “긴장이 아직은 좀 덜 풀렸다. 자랑스러운 멤버들과 시즌 2를 제작하게 된 것 자체를 많이 좋아해 주셔서 그런 것 같다. 시즌 3를 향해 가기 위해서 많이 사랑해 주시면 감사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시즌 1과의 차별점에 대해서도 밝혔다. 정 PD는 “처음 ‘여고추리반’이 만들어졌을 때 다섯 명의 멤버들의 데면데면한 사이에서 친해지는 단계였다면, 시즌 2에선 멤버들이 패밀리처럼 빨리 친해졌다. 방학 동안에도 친하게 몰려다녔더라”라며 “지금 멤버들 케미가 신혼 3개월 처럼 딱 좋을 때다. 그런 케미를 충분히 기대하실 만하다. 멤버들 사이에 깨는 쏟아지고 저는 갈등을 안기는 역할이다”라고 전했다.

‘여고추리반’은 디테일하고 거대한 세트로 정평이 나 있다. 이에 대해 정 PD는 자랑을 더했다. 그는 “드라마 세트보다 저희 것이 더 디테일하다”며 “실제 학교나 다름없다. 멤버들이 가서 사방팔방 몰입도 있게 하기 위해서다. 드라마는 카메라 밖은 신경 쓰지 않지 않냐. 여긴 카메라도 최대한 눈에 안 띄게 숨겨있다. 실제로 수업을 하고 화장실을 이용해도 될 정도”라고 말했다.
사진제공=티빙
사진제공=티빙
시즌 1의 멤버들은 시즌 2에 그대로 등장한다. 세라 여고에서 태평 여고로 다 함께 전학을 간 것. 이들은 지난 시즌보다 물오른 케미에 대해 가장 먼저 입을 모았다.

박지윤은 “나이차가 너무 많이 나서 처음에 어린 친구들과 섞일 수 있을까 고민했다”며 “그것이 무색하게 시즌 1에서 온갖 고생을 하다 보니 전우애처럼 끈끈해졌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금은 권태기가 올까 두려울 정도로 합이 좋다”며 “굳이 시즌 1과 2를 비교하자면 멤버들과의 더 뜨거워진 케미다. 처음엔 서로 알아가는 단계였다면 지금은 서로 아는 상태에서 함께 해내고 있다”고 말했다.

장도연은 시즌 2에 합류하게 된 기쁨을 전했다. 그는 “방송계가 ‘시즌 2에 만납시다’ 해놓고 만나는 경우가 많지 않다. 우리가 또 만났다는 사실 만으로 감사하다”며 “이런 프로그램은 없지 않냐. 지난 시즌에서 이게 예능인지 추리인지 어리둥절하게 임했다면 시즌 2에서는 추리력이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임하고 있다”고 밝혔다.

재재 역시 더욱 끈끈해진 케미에 대해 소개했다. 더불어 “시즌 2가 있을까 싶었다. 지나가는 말인 줄 알았는데 정말 연락이 왔더라”며 “정말 거짓말을 안 하시는구나라고 느꼈다. 시즌 4, 5, 6까지 생각하시는 것 같다”고 전했다. 더불어 재재는 이전보다 거대해진 세트 규모에 대해서도 소개했다. 그는 “규모가 더 커졌기 때문에 오디오에서 ‘헉헉’거리는 소리가 많이 날 것”이라며 “그리고 매점이 굉장히 업그레이드됐다. 다양한 사발면 종류, 레토르트 식품들을 접할 수 있어서 너무 좋았다”며 기쁨을 표했다.
사진제공=티빙
사진제공=티빙
사진제공=티빙
사진제공=티빙
사진제공=티빙
사진제공=티빙
비비는 “서로가 너무 잘 아니까 내가 뭘 해야 할지 아는 케미가 너무 멋있더라”며 “시즌 2를 하게 됐는데, 다른 프로그램에는 미안하지만 우리가 재미있었나 보다. 시즌 2에 함께 하게 된 것에 감사하다. 이번에 또 자리를 지킬 수 있게 돼서 너무 행복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또 그는 시즌 2의 거대한 스케일을 두고 “시즌 1에서 끝날 때 제가 ‘한마을을 섭외하는 건 어때요?’ 라고 했다”고 힌트를 전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여고추리반’의 막내 최예나 역시 시즌 2에 다시 합류하게 돼서 기쁘다고 전했다. 그는 “시즌 1 때 케미보다 업그레이드된 추리력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서 기대가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단 학교가 너무 예쁘다. 제 스타일이다”라며 “시즌 1 때도 스케일이 크지 않았냐, 그것보다 더 클 수 있을까 생각했는데 실제로 그런 일이 일어났다. 그래서 기대를 해 주신 만큼 엄청 큰 것들이 기다리고 있다”고 말해 기대감을 더했다.

‘여고추리반2’는 오는 31일(금) 오후 4시 첫 공개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