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빙 오리지널 '여고추리반2'
시즌1 보다 확장된 세계관과 스케일
오는 31일 첫 방송
사진제공=티빙
사진제공=티빙


박지윤이 '여고추리반' 시즌 2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28일 티빙 오리지널 ‘여고추리반2’(연출 정종연) 제작발표회가 코로나 19 확산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열렸다. 이날 정종연 PD를 비롯해 박지윤, 장도연, 재재, 비비, 최예나 등이 참석해 프로그램에 대한 이야기를 비롯해 다양한 대화를 나눴다.

‘여고추리반2’는 다섯 명의 추리반 학생들이 더욱 거대한 사건을 만나면서 벌어지는 미스터리 어드벤처. 시즌1 보다 확장된 세계관과 스케일, 탄탄해진 스토리를 장착하고 미스터리 어드벤처의 쾌감을 극대화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이날 박지윤은 "시즌 1을 해보고 나니 정종연 PD가 만든 판에서 놀아난다는 사실을 이해했다"며 "그냥 극한에 내 몸을 던져서 완전히 몰입해야 겠다고 생각했다. 아무생각 없이 편하게 등교하고 있다"며 시즌 2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그러면서 "'여고추리반'은 티빙의 첫 시리즈라는 데 의미가 있다"며 "오리지널 시리즈는 저희가 불러온 가입자들로 유지되고 있다고 말씀드리고싶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혼자 뿌듯해 하고 있다"며 "그 분들이 이탈하지 않고 심지어 1년을 기다리셨다. 그 말씀을 티빙에 꼭 드리고 싶다. 이 프로그램을 하면서 나이 쉰(50)을 맞고싶다"고 덧붙였다.

‘여고추리반2’는 오는 31일(금) 오후 4시 첫 공개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