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빙 오리지널 '여고추리반2'
시즌1 보다 확장된 세계관과 스케일
오는 31일 첫 방송
사진제공=티빙
사진제공=티빙


박지윤이 '여고추리반' 시즌 2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28일 티빙 오리지널 ‘여고추리반2’(연출 정종연) 제작발표회가 코로나 19 확산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열렸다. 이날 정종연 PD를 비롯해 박지윤, 장도연, 재재, 비비, 최예나 등이 참석해 프로그램에 대한 이야기를 비롯해 다양한 대화를 나눴다.

‘여고추리반2’는 다섯 명의 추리반 학생들이 더욱 거대한 사건을 만나면서 벌어지는 미스터리 어드벤처. 시즌1 보다 확장된 세계관과 스케일, 탄탄해진 스토리를 장착하고 미스터리 어드벤처의 쾌감을 극대화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이날 박지윤은 "추리 기대감에 대한 무게감이 많았다. 그러다보니 시즌 2에서는 성장하는 아이들을 위해 무게감을 내려놓고 뒤에서 뒷받침을 해주기로 했다"며 "무엇보다 교복을 입었을 때 어색하지 않게 이질감을 없애는 것이 가장 큰 목표였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열심히 경락마사지를 받고 있고, 돈을 많이 썼다"며 "의상 구입비와 소품 구입비에. 그런 부분을 눈여겨 봐달라. 시즌 1 때보다 교복 태 등 좀 더 자연스러운 미모를 추구해 보겠다"고 전했다.

‘여고추리반2’는 오는 31일(금) 오후 4시 첫 공개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