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수의 라디오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박명수의 라디오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방송인 박명수가 아직까지 남아있는 KBS '연예대상' 뒷이야기를 전했다.

28일 오전 방송된 KBS쿨 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는 '퀴귀'(퀴즈계 귀염둥이) 김태진이 출연한 가운데 '모발모발 퀴즈쇼'가 펼쳐졌다.

이날 '모발모발 바람잡이 퀴즈'에서는 DJ 박명수가 지난 '2021 연예대상'에서 받은 상이 무엇인지 물었다. 1번 신인 디제이상, 2번 올해의 디제이상, 3번 베스트 커플상으로 보기가 나갔다.

김태진은 "당시 박명수 씨가 '뭘 또 이런걸 줘'라며 투덜거리다가 이금희가 이름을 호명하니까 두 손을 번쩍 들고 일어나더라. 호날두 보는 줄 알았다"고 말했다.

그러자 박명수는 "프로이지 않나. 시청자가 보고 있는데 건방지게 할 수 없다"라고 했다. 이어 "윤정수는 왜 밀었냐"는 질문에 박명수는 "너무 가려서 답답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또한 박명수는 "꽃은 돌려 쓰더라. 그래서 내려 놨다. 장난으로 그랬다"고 덧붙였다.

박명수는 '2021 연예대상'에서 올해의 디제이상을 수상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