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굴캐슽'./사진제공=tvN STORY
'동굴캐슽'./사진제공=tvN STORY


홍성흔이 아내 김정임에게 눈물의 프러포즈를 한다.

28일 방송되는 ‘동굴캐슬’ 마지막 회에서 홍성흔은 김정임이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촛불을 켜고 조명을 세팅하는 등 분주하게 움직인다. 그가 준비한 건 바로 프러포즈. 결혼 당시 결혼반지를 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했는데, 살아보니 그 생각이 틀렸다는 걸 깨닫고 ‘동굴캐슬’에서 둘만의 시간을 가지는 동안 김정임에게 즐거움을 주고 싶었다는 홍성흔.

결혼 19년 만에 처음으로 준비한 프러포즈에 김정임은 많이 놀란 표정을 짓는다. 홍성흔은 옷소매로 눈물을 훔치며 “19년 동안 철없는 남편, 잘 이끌어주고 우리 가족 흔들림 없이 이끌어줘 고맙다”는 수줍은 고백을 전한다.

이처럼 감동적인 청혼과 함께 “앞으로 남은 인생, 가장으로서 듬직하고 이끌어갈 수 있는 홍성흔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며 무릎을 꿇고 반지를 건내 시청자들의 마음까지도 훈훈하게 만들 예정이다.

김정임 역시 눈물을 훔치며 “잘하고 있다”는 말로 그를 다독인다. 김정임은 인터뷰를 통해 결혼할 당시를 회상하며 “결혼 반대에 부딪혀 웨딩 사진도, 반지도 하지 못했는데 이를 계기로 감동도 받았지만 슬프기도 했다. 내가 너무 구박했을까?”라는 의외의 소감을 전한다.

자연과 동굴, 그리고 배우자만이 존재하는 그곳에서 부부들이 만들어가는 둘만의 ‘동굴캐슬’ 마지막회는 라이프 스토리 채널 tvN STORY에서 28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