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컬 괴물' 빅매치
한동근X김기태 승리
안다은→박현규, 추가 합격
사진=JTBC '싱어게인2' 방송 화면 캡처
사진=JTBC '싱어게인2' 방송 화면 캡처


'싱어게인2' 2라운드 팀 대항전에서 30호, 33호, 37호, 48호 전부 생존했다.

27일 방송된 JTBC '싱어게인 시즌2-무명가수전'(이하 싱어게인2)에서는 2라운드 팀 대항전이 펼쳐졌다. 30호 한동근과 33호 김기태 팀, 37호 박현규와 48호 안다은이 각각 팀을 이뤘다.

이날 37호 박현규와 48호 안다은이 혼성 듀오를 이룬 빅아이즈팀은 나얼의 '점점'을 선곡했다. 무대에 앞서 37호는 "저희가 혼성이기 때문에 무조건 만나서 연습하면서 음역대를 맞춰봤다"라고 밝혔다.

박현규의 안정적인 도입부에 이어 안다은은 고음이 이어져 시작부터 놀라움을 선사했다. 노래를 들은 김이나는 "정말 지독하네요. 너무 너무 지독하고 어지간하면 나얼의 '점점'은 그 오리지널이 주는 감동을 넘어서기 힘든데"라며 "이 노래를 듣고 있는 다른 보컬리스트들의 심정은 어떨까 싶을 정도로 소리장인이었다"라고 호평했다.

이어 이선희는 "48호는 그 폭 넓은 음역대를 왔다갔다 했고 37호는 호소력 있으면서도 안정감이 있었다. 딱히 흠잡을 점이 없던 무대였다. 노래를 워낙 잘하시니까"라고 덧붙였다.

이후 30호 한동근과 33호 김기태가 결성한 호형호제 팀이 무대에 올랐다. YB의 '박하사탕'을 폭발적인 성량으로 소화한 두 사람에 원곡자인 윤도현도 감탄했다. 이들의 무대에는 심사위원과 참가자 할 것 없이 환호와 박수가 쏟아졌다. 윤도현은 "진짜 처음 들어본다. 원곡은 고독하고 쓸쓸한 감성이라면 이건 누아르 영화 같은 풍성한 느낌"이라고 말했다.

규현은 김기태를 향해 "저는 33호 가수를 사랑하는 것 같다. 남자한테 이런 섹시함을 느끼는 게 신기할 정도"라고 했다.

두 팀의 투표 결과, 호형호제 팀이 6 대 2로 승리했다. 이로서 한동근, 김기태는 다음 라운드 진출을 확정했다. 빅 아이즈 팀에서는 48호 가수 안다은이 추가 합격자로 호명됐다. 하지만 이해리가 37호 박현규를 위해 '슈퍼어게인'을 사용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