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해 우리는'  방송화면
'그 해 우리는' 방송화면


최우식과 김다미 사이가 가까워질 듯 가까워지지 못한 사이, 노정의가 두 사람 틈으로 들어왔다. 노정의가 최우식에게 "좋아한다"고 고백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SBS 월화 드라마 '그 해 우리는'에서는 엔제이(노정의)가 최웅(최우식)에게 고백 했고, 국연수(김다미)는 두 사람이 다정하게 함께 있는 모습을 목격했다.

이날 최웅은 국연수에게 또 한 번 실망했다. 전날 밤 진지한 대화가 오가갔는데도 국연수가 여전히 진심을 드러내지 않았기 때문이다. 최웅은 국연수를 향해 "그래 이 기분이었다. 널 만날 때 항상 느꼈던 이 기분. 사람 하나 바보로 세워두고 혼자서 한 걸음씩 멀어져 가는 거 바라보기만 하는 이 기분 말이야"라며 노려봤다.

이어 최웅은 "너 괜찮다면 괜찮구나 해야 했고, 너가 아무 일 없어하면 괜한 걱정 했구나 해야 했고, 너가 헤어지자면 그러자 해야 했고, 그러다 다시 나타나면 그동안 네가 어떻게 지냈는지 도대체 무슨 생각을 가지고 돌아왔는지 모르겠지만 그래 그렇구나 해야 하는 거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고의 방어는 공격'이라고 속으로 생각한 최웅은 "국연수가 돌아온 게 실감 나네. 지겹다 정말"이라고 쏘아 붙인 후 돌아섰다. 국연수는 놀랐고, 최웅은 속으로 '그걸 제가 하고 있나 보다. 그런데 그건 선택이 아니었다'라고 생각했다.

이후 악플러들과 만남을 갖고 힘든 시간을 보낸 엔제이는 최웅을 찾았다. 놀이터에서 만난 두 사람. 최웅은 엔제이의 계속되는 호의를 오해 하고 있었다. 자신에게 관심이 있다는 사실은 1도 알아채지 못했다. 엔제이는 "내가 그림 한점 공짜로 얻겠다고 이러는거 같냐"고 물었고, 최웅은 "왜 엔제이 같은 분이 저한테"라며 의아해 했다. 결국 엔제이는 "좋아서요"라고 고백했다.

엔제이는 "작가님을 보면 기분이 꽤 괜찮아진다. 처음에는 작가님 그림을 보면 그랬는데 이젠 사람을 봐도 그런다. 이게 앞으로 작가님 찾아가는 명분이다. 그러니까 이제 나보고 그만 좀 놀라라. 사랑한다는 거 아니고 사귀자고 고백하는 것도 아니고, 그냥 일단은 좋아한다는 거니까"라고 진심을 전해 최웅의 입을 다물지 못하게 했다.

그 사이 국연수는 토라진 최웅이 마음에 걸려 그를 찾아 나섰고, 놀이터에 있는 최웅과 엔제이의 다정한 모습을 목격했다. 국연수는 '그러니까 이건 예상하지 못했다'며 당황해 했다.

그리고 다음 날, 김지웅은 다큐 촬영을 위해 최웅과 국연수를 납치하듯 차에 태웠다. 차는 깊은 산속 고개를 넘고 또 넘어 한 펜션 앞에 도착했다. 끌려온 최웅은 차에서 내리자마자 '다큐' 제작진을 향해 "그쪽 대장 어디있냐 당장 고소를"이라고 소리쳤다. 그 순간 다른 차에서 국연수가 내렸다. 최웅은 놀랐다. 김지웅은 "여기서 2박 3일 함께 할 것"이라고 말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