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 때리는 그녀들' 포스터 /사진제공=SBS
'골 때리는 그녀들' 포스터 /사진제공=SBS


SBS 예능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 조작 논란에 대한 비난의 화살이 제작진을 넘어 출연진에게까지 번져가고 있다.

김병지는 지난 26일 진행한 유튜브 채널 '꽁병지TV' 라이브에서 ‘골때녀’ 조작 논란에 대해 언급했다.

김병지는 "정말 죄송하다"며 "지금까지의 과정, 내용을 알면서 이야기 하지 않았다. 그 정도는 편집에 의해 재미있게 해도 된다고 생각했던 것 같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편집이라 생각한 거지 주작이라고는 생각 못 했다. 스코어를 만든 것은 아니다"고 강조했다.

김병지는 "시즌1부터 참여한 선수들이 70여 명, 스태프도 100명이 넘는다. 200명의 입과 눈을 속일 수 없다"며 "선수, 감독도 최선을 다한 결과를 PD, 스태프들이 재미있게 구성을 한 것으로 생각했다. 주작은 인정 못 한다. 없는 걸 있는 걸로 만든 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김병지./사진=텐아시아DB
김병지./사진=텐아시아DB
지난 22일 '골때녀' 방송 직후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편집으로 경기 내용 일부가 조작됐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이에 SBS 측은 "방송 과정에서 편집 순서를 일부 뒤바꾸어 시청자들께 혼란을 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편집 조작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중계진으로 활약 중인 배성재도 사과했다. 그는 "내가 기억한 스코어와 달랐고, 내 목소리가 들어있었다"며 사후 녹음했음을 시인했다. 그러나 "추후 녹음한 것이 편집 조작에 사용될 거라는 상상할 수 없었다. 뇌를 거치지 않고 기계적으로 읽은 건 뼈아픈 실수다"며 눈물을 보였다.

'골때녀'는 지금까지 '진정성'을 내세우며 큰 인기를 끌었다. 이에 편집 조작으로 시청자들을 우롱한 '골때녀'에 더욱 분노가 거센 상황이다. '골때녀' 측이 가중되는 논란을 어떻게 사그러트릴지 이목이 집중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