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사람만' 스틸컷./사진제공=키이스트, JTBC스튜디오
'한사람만' 스틸컷./사진제공=키이스트, JTBC스튜디오


JTBC 월화드라마 ‘한 사람만’ 측이 안은진X김경남의 키스신 스틸컷을 공개했다. 이는 배우 김경남이 꼽은 명장면으로 알려져 더더욱 기대를 모은다.

‘한 사람만’에서 시한부 선고를 받은 세신사 표인숙(안은진 분)과 밑바닥 인생을 사는 남자 민우천(김경남 분)의 관계 변화는 시청자들이 주목하고 있는 최대 관전 포인트 중 하나다. 두 사람의 멜로 감정선이 살인사건과 얽혀 점점 더 애틋함을 더해갈 것이란 예측 때문. 그리고 오늘(27일), 그 시작을 알리는 인숙X우천의 키스신이 방송된다.

인숙과 우천의 첫 만남은 천둥번개가 몰아치는 그날 밤의 날씨처럼 강렬했다. 윗선의 지시를 받아 움직이는 살인청부업자 우천과 죽기 전에 나쁜 놈 ‘한 사람’만 데려가겠다던 인숙의 타깃이 겹쳤기 때문. 이후 우천에게는 걷잡을 수 없는 감정 변화가 생겼다.

아빠 하용근(백현진 분)에게 죽을 뻔했던 아이 하산아(서연우 분)를 데려간 인숙의 할머니 육성자(고두심 분) 집에서 어린 인숙의 사진을 빤히 바라보던 우천의 눈에는 전에 없던 감정이 어려 있었고, 심지어 호스피스 ‘아침의 빛’에서 다시 만난 인숙 앞에서는 이유 모를 눈물까지 흘려 보냈다.

이런 가운데 27일 두 사람의 쾌속 관계 발전이 예고됐다. 공개된 스틸컷과 예고 영상에서도 알 수 있듯, 첫 방송 전 공개된 하이라이트 영상에서부터 화제를 모았던 두 사람의 키스신이 드디어 전파를 탄다.

특히 “네가 불면 나도 불겠다는 거야”라며 목격자 우천에게 적대감을 드러낸 인숙이 이어진 장면에서는 “나를 좋아한다고”라며 혼란에 빠진 듯한 모습을 하고 있어 두 사람에게 어떤 감정 변화가 생긴 것인지 호기심을 더한다.

김경남도 이 장면을 가장 기억에 남는 명장면으로 꼽았다. “전혀 예상치 못한 상황에서 연출되는 기습 키스여서 인상에 남는다”고 귀띔한 그는 “이를 기점으로 인숙과 우천이 멜로로 스며들게 된다”고 전해 기대를 높인다.

‘한 사람만’ 3회는 27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