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옷소매' 배우 강훈./사진제공=앤피오엔터테인먼트
'옷소매' 배우 강훈./사진제공=앤피오엔터테인먼트


배우 강훈이 연속방송 편성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27일 MBC 금토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이하 '옷소매')에 출연한 강훈과 화상인터뷰로 만났다.

'옷소매'는 자신이 선택한 삶을 지키고자 한 궁녀와 사랑보다 나라가 우선이었던 제왕의 애절한 궁중 로맨스 기록으로, 강미강 작가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다. 극중 강훈은 조선 최고의 미남자이자 부드럽고 따뜻한 외모 속에 서늘한 내면을 감추고 있는 홍덕로 역을 맡아 열연했다.

이날 강훈은 "대본이 너무 재밌었고, 촬영장에서도 모든 배우가 무조건 잘될 드라마라고 했었기 때문에 기대를 가지고 있었다. 잘 돼서 너무나 감사하고, 홍덕로를 연기하며 고민도 많았는데 좋은 관심들이 다가오는 게 느껴져서 감사드린다느 말을 하고 싶었다"고 종영 소감을 밝혔다.

'옷소매'가 올해 MBC 드라마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다. 인기를 체감하냐고 묻자 강훈은 "부모님이 좋아해주는 게 가장 큰 기쁨이었다. 친척들도 오랜만에 연락와서 주변에서 너무 좋아한다고 말하더라. 온라인에서는 영상들을 보고 댓글들을 가끔 보는데 칭찬도 많이 해줘서 체감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억에 남는 반응에 대해서는 "홍덕로라는 캐릭터가 야망을 드러내는 캐릭터다 보니 좋은 말은 들을 수 없더라. 홍덕로는 미웠으나 강훈이라는 배우를 발견해서 좋았다는 반응을 보고 기분이 좋았다. 칭찬을 들을 때마다 드라마를 잘 마쳤다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현장 분위기 역시 좋았다고. 강훈은 "처음부터 끝까지 너무나도 좋았다. 감독님 자체가 웃음이 많으셔서 모든 신이 끝나고 감독님의 웃음으로 끝났던 것 같다. 드라마도 잘 되니 다른 분위기의 좋음도 느껴졌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옷소매' 2주 연속 연방이라는 편성에 대한 아쉬움은 없었을까. 강훈은 "하루에 두편을 연속으로 하게 됐다고 해서 처음에는 '무슨 일이지?' 싶었다"며 "3시간 20분 정도 하는 분량동안 굉장히 몰입감 있게 영화 한편을 보는 듯한 느낌을 받았다. 두편을 함으로서 러닝타임도 늘어났다고 들었다. 드라마에 있어서 버릴 수 없는 장면인데 잘라야 하는 장면들을 자르지 않고 보여줌으로서 주인공들의 서사가 더 집중할 수 있고 몰입할 수 있게 돼서 좋았던 것 같다"고 말했다.

홍덕로는 지난 25일 방송된 '옷소매' 15회에서 모든 것을 잃고 자결하는 것으로 강렬히 퇴장했다. 강훈은 "홍덕로의 죽음이 어떻게 표현될지 궁금했는데, 홍덕로와 이산의 관계를 잘 보여주면서 퇴장하는 것 같아 좋았다. 과거에 있었던 일을 내가 했다고 믿고 살아왔고, 그것을 나중에 후회하는 모습을 보여줌으로서 홍덕로라는 인물이 임금에 있어서는 진심이라는 게 표현된 것 같아 좋은 마무리였던 것 같다"고 말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