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가수 임영웅이 첫 단독쇼를 열었다. 건강과 행복을 외쳐 '건행 전도사'라 불리는 임영웅은 노래 하나로 시청자들에게 큰 위로를 주고 희망을 안겼다.

임영웅은 지난 26일 방송된 KBS2 'We're HERO 임영웅'으로 시청자를 만났다.

'We're HERO 임영웅'은 나훈아, 심수봉 쇼에 이어 KBS가 준비한 단독 콘서트. 임영웅의 첫 단독쇼이면서 제작진의 취지에 공감한 임영웅이 출연료를 받지 않고 참여하며 큰 화제를 모았다.

방송 전 지난 10일 고양시 킨텍스에서 관객과 함께 공연을 진행한 임영웅. 오프닝곡은 '히어로(HERO)'였다.
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임영웅은 "2021년 한 해를 마무리하는 특별한 시간을 여러분들과 함께 할 수 있어 너무나도 행복하다. 긴 시간 동안 많은 분들게서 고생하고 힘겨운 싸움을 이어가고 있는 요즘이다. 어려운 상황 속 묵묵히 자신의 길을 걸어가고 있는 여러분 모두가 영웅이다"고 진심을 외쳤다.

이어 "그런 마음을 담아 오늘 공연의 주제가 '우리 모두가 히어로'다. 일상 속 진정한 영웅인 여러분을 위해 어느 때보다 행복한 시간이 될 수 있도록 열심히 노래해 보겠다"고 밝혔다.
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임영웅은 '그대여 변치마오' '모나리자'를 연달아 부르며 뮤지컬 같은 퍼포먼스를 펼쳤다. 히트곡 메들리도 이어졌다. '미스터트롯' 우승자 특전곡인 '이젠 나만 믿어요'를 시작으로 현재도 인기몰이 중인 KBS2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의 OST '사랑은 늘 도망가'로 발라더 분위기를 자아냈다.
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발라드도 감동을 준 임영웅은 댄스도 분위기를 반전시켰다. '깊은 밤을 날아서'를 부르던 임영웅은 "잠시 꿈같은 시간을 전해주려 한다. 어렸을 때 내 꿈은 멋진 히어로가 되는 것"이라며 "내가 진짜 되고 싶었던 히어로는 댄싱 히어로"라며 아이키가 등장했다.

두 사람은 마이클 잭슨의 '댄저러스 (Dangerous)'에 맞춰 댄스 퍼포먼스를 선보고, 임영웅은 문워크까지 소화해 눈길을 끌었다.
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트로트, 발라드, 댄스까지 장르를 가리지 않고 모두 소화한 임영웅. '영시의 이별' '잃어버린 30년' '별빛 같은 나의 사랑아' '봉선화연정' '열아홉 순정' '청춘을 돌려다오' 등을 이어 불렀고, 관객들은 임영웅의 노래에 울고 웃었다.

내년에 발표될 신곡도 들려줬다. 나태주 시인의 '들길을 걸으며'를 읊던 임영웅은 "여러분과 만난 것이 얼마나 큰 행운인지 모른다. 그저 평범했던 저의 세상을 반짝반짝 빛나게 해준 여러분들이 영웅이다. 그 사랑에 보답하고자 준비한 선물이 있다"며 정규 1집에 실릴 '사랑해'를 최초 공개했다.
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임영웅은 "삶과 죽음의 문턱에 계신 분들의 편지나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힘든 삶에 제 노래가 위로가 되고 힘이 되셨다는 말씀에 내가 뭐라고, 가진 것에 비해 과분한 사랑을 받는다고 생각한다. 누가 누구를 변화시키고 행복하게 해 준다는 것은 기적과도 같은 일이다"고 말했다.

이어 "절망보다 희망이, 미움보다 사랑이 가득한 세상을 우리는 항상 꿈꾸고 있다. 추운 겨울이 지나고 또다시 따뜻한 봄이 오듯이 이 힘든 시간이 지나고 나면 우리 일상에도 행복이 찾아올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임영웅은 "정말 한 해 고생 많으셨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다시 만날 때까지 건강하고 행복하셔야 한다. 진심으로 사랑한다. 건행"이라며 팬들에게 인사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