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신사와 아가씨' 방송 화면.
사진=KBS '신사와 아가씨' 방송 화면.


지현우가 이세희를 향한 고백을 ‘없던 일’로 물렀다.

지난 26일 방송된 KBS2 ‘신사와 아가씨’에서는 박단단(이세희 분)을 향한 이영국(지현우 분)의 취중고백이 담겼다.

이날 영국은 가족들과 함께한 식사자리에서 “조사라(박하나 분) 실장과 예전처럼 지내기로 했다”고 선언했다. 이에 분노한 사라(박하나 분)는 직접 신문사에 제보해 약혼 기사를 냈다.

이 사실을 알게 된 영국은 분노했고, 사라는 “여쭤봤다면 회장님이 허락해주셨을까요? 오죽하면 제가 기사를 일부러 냈을까요”라며 뻔뻔하게 나왔다. 이어 사라는 “저 회장님 약혼녀에요. 회장님 사랑 하나만 믿고 영원히 함께 가기로 한 약혼녀라고요. 회장님 기억 안 난다고 우리 약혼이 없어지는 거예요? 전 회장님이 멋대로 가지고 놀다가 버리는 장난감인가요?”라고 오열했고, 눈물에 약해진 이영국은 결국 약혼을 인정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영국의 마음은 이미 단단에게로 향해 있었다. 괴로운 마음에 술을 마신 영국은 단단에게 “나 자신을 용서할 수 없다. 내가 왜 기억을 잃은동안 그런 바보짓을 했는지. 우리 서로 좋아하는 사이라고 박 선생이 나 좀 말리지 그랬냐”며 “나 그냥 나쁜 놈 될까요? 나 그냥 박 선생 사랑할까요? 박 선생이 나 책임질래요?”라며 고백했고, 단단은 영국의 품에 안겼다.

다음 날 술에서 깬 영국은 “내가 어제 술을 많이 마셨는데 박 선생한테 무슨 실수를 했나 보다. 술 마셔서 한 소리니 신경 쓰지 마라”라며 고백을 물렀다. 이에 단단은 큰 상처를 받았다.
사진=KBS '신사와 아가씨' 방송 화면.
사진=KBS '신사와 아가씨' 방송 화면.
한편, 애나킴(이일화 분)는 암 수술 후 본격적으로 전남편 박수철(이종원 분)을 유혹하기 시작했다. 애나킴은 암수술을 앞두고 박수철에게 지난날에 대한 후회를 털어놓으며 눈물 흘렸고, 박수철은 애나킴이 과거 자신과 딸 박단단을 버리고 떠난 김지영인 줄도 모르고 연민을 품었다. 애나킴은 가난을 이기지 못해 박수철와 딸 박단단을 버리고 도피했던 바. 미국에서 큰 사고를 당했던 애나킴은 성형수술 10번 끝에 얼굴이 달라졌다.

박수철은 애나킴의 암수술 보호자가 됐고, 애나킴이 무사히 수술을 받고 나오자 죽을 끓여주며 지극정성으로 살폈다. 이에 애나킴은 ‘나 이제 어떻게든 수철씨 내 사람 만들 거야. 예전처럼’이라고 속마음을 말했고, 박수철이 귀가하려 하자 “오늘 저랑 여기 같이 있으면 안 돼요? 저랑 같이 있어요”라고 붙잡았다.

다음 날 아침, 박수철은 아침식사를 차려놓고 “대표님 항상 몸 챙기시고 건강하세요. 그동안 감사했습니다”는 메모를 적어둬 두 사람이 하룻밤을 보냈음을 암시했다. 애나킴은 박수철이 영영 떠날까 두려워 그를 찾았고, “이런 이야기 복잡하게 돌려하고 싶지 않다. 단도직입적으로 이야기하겠다. 수철씨 제 옆에 있어달라. 이제 나한테 수철씨는 너무 중요한 사람이다. 박선생이랑 다 같이 미국가자”라고 고백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