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방송화면
사진=SBS 방송화면


사진=SBS 방송화면
사진=SBS 방송화면
배우 송지효가 숏컷 변신 이유를 '변화'라고 고백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멤버들의 2022 신년 사주풀이 현장이 공개됐다.

이날 역술가는 "송지효 씨는 한여름에 피어 있는 꽃이다. 꽃이 너무 예쁜데 옆에 칼이 너무 많다. 그래서 이 칼이 나무를 자꾸 찔러서 지효 씨 성격이 예민하다. 남을 탓하기 보다 '왜 그랬지, 한심하군'이라며 자책하는 성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2020년, 2021년을 살펴보면 나무가 거의 부러졌다. 운이 굉장히 안 좋았던 거다. 그러면서 다 모든 걸 변화하고 싶어한다"고 말했다.
사진=SBS 방송화면
사진=SBS 방송화면
사진=SBS 방송화면
사진=SBS 방송화면
송지효는 역술가의 말에 다 동의하면서 "맞다. 자책하는 성격이다. 그래서 저 머리도 잘랐다. 변화하고 싶어서"라고 밝혔다.

최근 송지효는 긴 머리를 자르고 숏컷으로 변신해 논란이 됐다. 송지효가 숏컷을 한 게 문제가 아니라 어울리지 않게 잘라놔 팬들의 분노를 야기했다.

송지효의 팬들은 꾸준히 스타일리스트의 무능력함을 지적해왔다. 고정 예능인 '런닝맨'에서 부시시하고 꾀죄죄한 모습으로 나와 송지효의 팬들은 헤어, 메이크업, 코디에 대한 불만이 많았다. 그러다 최근 송지효가 숏컷으로 변신하며 불만은 성명서 발표로 이어졌다. 긴 머리와는 또 다른 매력이었지만, 제대로 다듬어지지 않은 옆머리는 팬들의 분노를 유발했다.

송지효가 숏컷을 한 게 문제가 아니다. 어울리지 않게 잘라놓은 것이 문제. 뜯어진 코트 역시 스타일리스트의 업무태만으로 생긴 논란이었다.
사진=SBS 방송화면
사진=SBS 방송화면
사진=SBS 방송화면
사진=SBS 방송화면
사진=SBS 방송화면
사진=SBS 방송화면
역술가는 "걱정할 필요가 없는 게 임인년부턴 운이 치고 들어온다. 되게 좋은 게 뭐냐면 색다르게 도전할 일도 생긴다. 영화나 드라마 캐스팅이 들어오는데 넷플릭스도 보인다. 사람들에게 박수를 받고 인정을 받을 일이 생긴다"고 했다.

멤버들은 "남자는 없냐"며 송지효의 연애운을 물었다.
사진=SBS 방송화면
사진=SBS 방송화면
사진=SBS 방송화면
사진=SBS 방송화면
그러자 "멤버들이 도와주셔야할 게 지효 씨가 정말로 남자 보는 눈이 없다. 나쁜 놈, 나쁜 남자한테 당할 수 있다"고 콕 찍었다. 김종국은 "아주 그냥 오지게 나쁜 놈 만났다"고 말해 송지효의 째림을 당했다.
사진=SBS 방송화면
사진=SBS 방송화면
송지효의 연애스타일은 해바라기라고. 역술가는 "송지효 씨는 이 사람이 한 번 좋으면 정신을 못 차린다. 순정파"라며 "멀티가 안된다. 정신을 못차려서 힘들어질 수 있다. 전소민 씨가 사람을 좀 본다. 직감이 있는 편이라 (도움을 받아라)"고 조언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