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가수 트루디가 남편이자 아구선수 이대은과 뜻밖의 만남을 가졌다. MBC '복면가왕'에서다.

지난 26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가족사진'의 정체가 밝혀져 모두를 경악하게 했다.

이날 여성 가수 '졸업사진'과 남성 가수 '가족사진'의 대결에 관심이 모아졌다. 두 사람은 Mr.2의 '하얀 겨울' 불러 연말 분위기를 물씬 풍겼다. 가족사진은 담백하고 따뜻한 목소리로, 졸업사진은 매력적이고 허스키한 목소리로 노래를 이어갔다. 가족사진은 비교적 차분하게 노래를 불렀지만, 이를 지켜보던 판정단 트루디는 "긴장을 많이 한 것 같다"고 말했다.

두 사람의 무대가 끝난 뒤 조빈, 산다라박, 홍영주, 졸업사진, 가족사진의 댄스 대결이 펼쳐졌다. 조빈은 특유의 장난기 넘치는 모습으로 무대를 후끈 달궜다. 이어 산다라박은 코믹 댄스로 판정단을 대만족 시켰다. 홍영주는 별다른 움직임 없이도 감탄을 안겼다. 계속해서 가족사진은 엉성한 움직임을 보이다 이내 돌변해 손하트를 날리는 등 끼를 발휘했다. 특히 졸업사진은 산다라박 앞에서 투애니원의 '내가 제일 잘 나가' 댄스를 완벽하게 선보여 모두를 놀라게 했다. 홍영주는 "안무가"라고 예상했다.

이후 1라운드 대결 결과가 발표됐다. 졸업사진이 가족사진을 누르고 2라운드에 진출했다. 가족사진은 이승환의 '화려하지 않은 고백'을 선곡해 다시 무대에 올랐다. 담백하게 노래를 부르던 가족사진은 1절이 끝난 후 가면을 벗었고, 얼굴을 확인한 판정단 모두가 경악했다.

가족사진의 정체는 올해 프로야구 우승팀 KT Wiz의 투수 이대은이었다. 이대은은 판정단석에 앉아 있는 트루디의 남편이기도 했다. 이를 확인한 트루디 역시 충격에 빠졌다. 정말 몰랐다는 눈치였다.

이대은은 "원래 이렇게 노래를 못하진 않는데 긴장을 많이 한 것 같다"며 웃었다. 이에 김성주가 "박자도 다 틀리고 난리가 났었다"고 말하자, 이대은은 "이건 제가 아닙니다"라고 받아쳐 웃음을 안겼다. 그러면서 "결혼식 전에 섭외가 왔다. 결혼식보다 이 무대가 더 신경이 쓰였다. 결혼식이 끝났는데도 아직 일이 안 끝난 느낌이다"라고 털어놨다.

아내 트루디는 "어쩐지 밤마다 귀신 소리가 났다"라며 "오늘 아침에 생수 광고 찍는다고 하더니 여기 와 있다. 아쉽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대은은 트루디를 향해 "프로포즈로 노래를 불러주고 싶었는데 못해서 아쉽다, 앞으로 행복하게 해주겠다. 열심히 살자"라고 말했다. 이에 트루디도 "앞으로 행복하게 잘 삽시다"라고 화답했다. 이

'복면가왕'은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5분 방송된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