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내 모습 낯설어"
진선규, 새로운 모습?
'헤이 마마' 댄스
'미운 우리 새끼' / 사진 = SBS 영상 캡처
'미운 우리 새끼' / 사진 = SBS 영상 캡처


'미운 우리 새끼' 진선규가 새 드라마 속 캐릭터를 설명했다.

26일 밤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배우 진선규가 출연했다.

진선규는 "나도 이런 내 모습이 낯설다. 많이 꾸민 것 같아서"라고 말했고, 신동엽은 "걱정 많이 안해도 되는게, 되게 많이 꾸민 것 같지는 않아서"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종국의 어머니는 "너무 반갑다. 어디서 만나겠나"라고 반가워 했다.

진선규는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이라는 SBS 새 드라마에 출연한다며 "주변에서 다시 악역으로 돌아가는 거냐고 하더라. 지적인 프로파일러라고 했다"라고 전했다.

또 아내의 바람에 최근 '스트릿 우먼 파이터'의 '헤이 마마' 춤을 춰줬다며 즉석에서 춤을 보여줬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