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라이브 진행
"팬보며 나도 많이 배워"
1월 신곡 예고
송가인 / 사진 = 포켓돌스튜디오 제공
송가인 / 사진 = 포켓돌스튜디오 제공


송가인이 온라인 생일 팬미팅 '세 번째 서울의 달 - 가인의 해'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송가인은 26일 오후 5시부터 유튜브 라이브로 진행된 '송가인 세 번째 서울의 달 - 가인의 해'를 진행, 팬들과 특별한 추억을 나누며 웃음꽃을 피웠다. 이번 팬미팅의 진행을 맡은 트로트 가수 정해진은 센스 있는 입담으로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끌었다.

근황 토크로 팬들과 인사를 나누며 팬미팅의 시작을 연 송가인은 최근 촬영한 화보와 '풍류대장' 콘서트 출연 소감 및 에피소드를 전했고, 이어 전국 팔도 지도를 보며 그동안 다녀온 지역에 대한 토크를 나눴다. 송가인은 부산에서 10만여 명 앞에서 노래를 한 사연을 전하는가 하면, 팬들이 보내주는 지역 특산물에 대한 이야기로 팬들과의 추억을 공유하기도 했다.

송가인은 선한 영향력을 전파하는 팬들에게 감사함을 전하기도 했다. 언제나 선행에 앞장서는 송가인을 닮아 연탄, 성금 등을 기부하는 팬들에게 "우리 팬분들은 천사 같다"고 전하며 "팬분들을 보면서 저 또한 많이 배우는 것 같다. 내가 더 잘해야겠다고 생각한다"고 말해 팬들을 향한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또한 생일에 이루고 싶은 소원에 대해서 송가인은 "팬들의 건강"을 소원으로 말하며 감동을 자아내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송가인은 "얼굴 보고 팬미팅 할 날을 기대한다. 건강 챙겨서 가인이와 오래오래 만나자"고 소감을 전하기도 했으며, 내년 1월 발매 예정인 신곡을 소개해 컴백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기도 했다.

송가인은 약 100여 분간 진행된 온라인 생일 팬미팅을 통해 진솔한 이야기는 물론 각별한 팬사랑을 보이며 안방 1열을 송가인만의 매력으로 물들여 수많은 팬들에게 잊지 못할 따뜻한 하루를 선물했다.

한편, 송가인은 오는 1월, 이산가족과 고향으로 돌아갈 수 없는 실향민들의 아픔, 가족을 향한 그리움과 애환을 표현한 '망향가'로 컴백한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