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리, 새로운 멤버?
속마음 고백 후 눈물
딘딘 "라비가 형 같다"
'1박2일' / 사진 = KBS 영상 캡처
'1박2일' / 사진 = KBS 영상 캡처


'1박2일' 혜리가 자신의 고민을 털어놓으며 눈물을 쏟았다.

26일 오후 방송된 KBS 2TV '1박2일'에는 전남 목포에서 혜리와 함께 '1박 포차'를 즐기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혜리는 자신의 속마음을 전하며 "표현하지 않아도 가까운 사람이라는 걸 사람들이 알 줄 알았는데 모르더라"라고 고민을 털어놨다. 문세윤은 "혜리 그런 거 되게 닭살돋아하거든"이라고 공감했다.

이어 혜리는 "다른 모습으로 사람들을 대하는게 맞나 고민이 된다. 이런 상황에서 별로 그렇게"라며 눈물을 보였다. 라비는 "혜리가 운 것 같은 마음을 알 것 같다. 같이 일하는 사람들이 대부분 회사 사람들인데 나는 낯가리는 성격에서 너무 많이 바뀌었다. 좋아하는 사람들을 챙기는 표현에 있어서, 원래는 신경쓰지 않았던 것들인데 지금은 자연스럽다"라고 공감했다.

딘딘은 "라비가 나한테 매일 전화왔다. 내가 좀 힘들어보이면 매일 전화가 와서 고마웠다. 동생인데 엄청 기댔다. 지금은 형 같다"라고 말했다.

김종민은 우는 혜리를 바라보며 "혜리가 눈물을 멈추지를 않네"라고 다독였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