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진욱X권나라X공승연
팽팽한 긴장감
권나라에 복수할까
'불가살' / 사진 = tvN 제공
'불가살' / 사진 = tvN 제공


'불가살' 이진욱, 권나라, 공승연을 휘감은 운명이 뒤흔들리기 시작한다.

tvN 토일드라마 '불가살'(극본 권소라 서재원 연출 장영우) 지난 방송 엔딩에서는 민상운(권나라 분)과 함께 살아남았던 막내 동생 민시호(공승연 분)가 나와 새로운 격변을 예고했다. 이에 26일 불가살 단활(이진욱 분)과 한층 깊게 얽혀 시청자들을 더욱 휘몰아치는 운명의 고리 속에 빠트릴 예정이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600년 전 불가살에게 비극적 죽음을 맞이한 단활의 아내 단솔(공승연 분)의 환생, 민시호가 포착됐다. 과거 단아한 한복 차림의 단솔과 다르게 짙은 화장으로 꾸민 모습이 낯설고도 새로운 기대감을 더하며 갑자기 단활이 그녀의 집에서 등장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특히 무슨 일인지 그녀를 보호하듯 뒤에서 끌어안고 있어 시선이 집중된다. 또한 소리가 새어나지 않게 그녀의 입을 가리고 손목을 제지하고 있지만 그 손길과 몸짓에서 어딘가 애틋함이 느껴져 전생에 부부였던 이들이 이번 생에는 어떤 연을 맺게 될지, 이날 무슨 위태로운 상황이 벌어졌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단활과 민상운의 만남 역시 긴장감을 고조시킨다. 어두운 터널 안에서 마주해 심상치 않은 기운이 배가, 앞서 환생한 귀물에게서 자신을 구해준 단활을 걱정했던 민상운이 돌연 분노가 서린 눈을 하고 그 심경의 변화를 궁금케 한다.

단활은 제 혼을 빼앗아 자신을 불가살로 만든 한의 복수, 지키지 못한 가족에 대한 속죄를 위해 600년 동안 그녀를 쫓아온 터. 단솔의 환생인 민시호가 나타나 멈칫했던 그가 이번엔 오랜 복수를 행할 수 있을지 심박수를 치솟게 만들고 있다.

뿐만 아니라 단극의 환생인 전직 형사 권호열, 우연히 단활이 구한 고등학생 남도윤도 이 복잡한 전생과 환생의 업보에 얽힌 가운데 또 어떤 새로운 인물이 등장할지 예측불가의 스토리가 기다려진다.

이렇듯 이진욱, 권나라, 공승연이 어떤 이유로 다시 마주하게 될지는 26일 밤 9시에 방송되는 tvN 토일드라마 '불가살' 4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