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SBS
사진제공=SBS


송지효가 요새 많이 힘들다고 밝혔다.

26일 방송되는 SBS 예능 '런닝맨'에서는 멤버들의 2022년 신년 사주가 공개된다.

최근 녹화는 새해를 맞아 멤버들의 신년 운세를 풀이하는 시간을 가졌다. 2022년 송지효의 연애운은 멤버들의 화두로 떠올랐다.

역술가는 "(송지효는) 남자 보는 눈이 없다. 당할 수도 있어서 여러분이 도와줘야 한다"고 밝혔다. 역술가의 말이 끝나기도 전에 멤버들은 "맞다"며 격하게 공감했다. 이어 "옛날에 그렇게..."라며 송지효의 과거 연애사까지 거침없이 폭로해 송지효를 발끈하게 했다.

또 역술가는 "색다른 도전을 할 일이 생긴다. 영화라든가 드라마든가"라고 구체적인 계획까지 언급하며 2022년 송지효의 활약을 암시했다. 평소 속마음을 잘 드러내지 않는 송지효는 "제가 요새 많이 힘듭니다"며 말을 이어갔다. 급기야 "(사주 풀이를) 그만해야 할 것 같다"고 선언해 과연 무슨 사연일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한편 전소민은 "세찬이는 왜 저를 좋아하지 않을까요?"라는 질문을 던졌다. 이에 역술가는 "세찬 씨는 어린 여자를 좋아합니다. 세찬 씨의 마음속엔 다른..."이라며 깜짝 놀랄만한 발언을 했다.

연이은 충격적인 사주 풀이에 양세찬은 "그게 보여요?"라며 당황했다고. 또한 역술가는 "전소민에게는 특이한 능력이 있다"고 밝혀 공포에 떨게 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