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혼전 임신' 연예인 이용한 '슈돌'…"김용건·첸·바비·찬성 기다려"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측의 선넘은 텍스트가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

지난 25일 '2021 KBS 연예대상'이 열린 가운데 '슈퍼맨이 돌아왔다' 측이 준비한 현수막이 시청자의 눈길을 끌었다.

'대한민국 슈퍼맨을 기다립니다. 김용건님 김구라님 조정석님 고수님 류현진님 태양님 첸님 바비님 찬성님'이라는 글귀가 눈에 들어온다.

'슈돌' 제작진은 최근 득남 혹은 득녀, 임신 소식을 알린 유명인 라인업을 정리해놓았을 가능성이 크다. 진심으로 섭외하고 싶은 라인업이기도 할 터.

적혀 있는 연예인이 섭외가 된다면 시청률은 물론 화제성까지 싹쓸이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 하지만 이를 본 시청자는 재밌다기 보다는 불쾌하다는 지적이다. 김용건과 첸, 바비, 찬성은 혼전 임신 스캔들로 이슈가 됐던 바.

특히 현재는 잘 마무리 됐지만, 김용건은 혼전 임신 스캔들로 소송까지 갔다. 또 엑소의 첸, 아이콘의 바비는 혼전 임신과 출산 임박 통보로 많은 팬들에게 상처를 줘 일부 팬들이 탈퇴를 요구하기도 했다.

'슈돌'에 출연하라는 우스갯소리가 있긴 했으나 이는 탈퇴 후 팀 활동에 영향을 주지 말고 나가서 할 거 하라는 뜻이 바탕에 깔린 바람이었다.

KBS는 수신료를 받는 공영방송이다. 댓글이나 온라인 게시글일 때나 재밌지 KBS 연예대상에서 쓰일 말인가 생각해볼 때 답은 '아니다'이다. 시청자 역시 한해를 마무리하는 자리에서 '웃음 코드'로 적절하지 않다는 지적이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