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KBS 연예대상 방송화면./
2021 KBS 연예대상 방송화면./


'2021 KBS 연예대상'에서 대상을 수상한 문세윤이 '사생활 논란'에 휩싸여 '1박2일'에서 하차한 김선호를 언급했다. 딘딘과 라비가 눈시울을 붉히며 전 멤버 김선호에 대한 그리움을 드러냈다.

지난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신관 공개홀에서 '2021 KBS 연예대상'이 펼쳐졌다. 이날 개그맨 문세윤이 데뷔 이후 처음으로 대상을 수상했다.

대상 트로피를 건네 받은 문세윤은 "나한테까지 산타가 올 줄 몰랐다"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다.

이어 문세윤은 "주변에서 상복이 많이 없다고 얘기 했는데, 살다보니까 상복이 없어도 될 정도로 많은 인복을 누리면서 살고 있더라. 항상 지치고 쓰러질만 하면 한명씩 은인이 나타나 손을 잡아주고 끌어줘서 이 자리까지 올 수 있었다"고 밝혔다.

문세윤은 "이 상의 무게를 감당할 수 있을까 싶다. 어제 사실 기도 했다. 혹여나 꿈에서라도 내 이름이 불리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라며 "상의 무게를 잘 이겨내가면서 열심히 활동하겠다"고 했다.

특히 문세윤은 "'1박 2일' 제작진은 은인 같은 사람들이다. 방글이 PD 비롯해 멤버들에게 너무 감사하다"라며 "지금은 함께하지 못하지만 김선호에게 고맙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가 잠시 머뭇하다 김선호라는 이름을 언급하는 순간, 무대 아래에 있던 라비는 눈물을 훔쳤다. 딘딘 또한 울컥하며 고개를 숙였다.

문세윤은 "신동엽 선배님께 '어떻게 하면 예능에서 오래 사랑을 받냐'고 물어봤더니 '그런 걱정하지마라. 넌 저평가된 우량주'라고 힘을 주셨다. 그때부터 자신감이 생겼다. 감사하다"며 "나도 지금 저평가된 후배들을 찾아 따뜻한 한마디 할 수 있는 선배가 되겠다"고 말해 훈훈함을 안겼다.

앞서 김선호는 지난 10월 사생활 논란에 휩싸여 '1박2일'에서 하차했다. 이에 '1박2일'은 연정훈, 김종민, 문세윤, 딘딘, 라비 5인체제로 재정비해 방송했다. 예능감 넘치는 문세윤을 필두로 멤버들이 김선호의 빈자리를 채우려 분투 했고, '1박2일'은 큰 타격 없이 인기를 이어갔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