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장윤정과 허재/ 사진=KBS 캡처
가수 장윤정과 허재/ 사진=KBS 캡처


농구감독 허재와 가수 장윤정이 '2021 KBS 연예대상'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신관 공개홀에서 열린 '2021 KBS 연예대상'은 방송인 김성주, 문세윤, 배우 한선화의 사회로 마련됐다.

리얼리티 부문 수상자 허재는 "수상자들을 보며 과연 무거울까 했는데 확실히 상은 무거운 것 같다. 선수 시절 때 상을 많이 타봤지만 꽤 오래됐다"며 "여기 계신 모든 분들이 후배이자 선배다. 예능을 한지 2년 밖에 안 됐는데 큰 상을 주셔서 감사하다"고 밝혔다.

이어 "나이는 많지만 많은 것을 배우고 있다. 최선을 다하겠다"며 "묵묵히 지켜본 와이프와 웅이, 훈이 감사하다"고 말했다.

가수 장윤정은 쇼·버라이어티 부문 수상자로 선정됐다. 그는 "원래 상복이 많아서 욕심을 안 내는 사람인데 이 상은 받고 싶었다"며 "'노래가 좋아'가 꼭 상을 받았으면 좋겠다고 했는데 내가 대표로 받게 돼 기쁘다"고 털어놨다.

이어 "비연예인과 함께하는 프로그램이다 보니까 작가들이 애쓰고 있다. 정말 고생 많다"며 동료들과 제작진에게 고마움을 드러냈다.

그는 또 "오늘 같은 크리스마스에 불러줘서 너무 고맙다. 아이들과 있다가 고생을 좀 했다. 하영이가 자고 있을 텐데 너무너무 사랑하고 고맙다는 이야기 하고 싶었다"며 "KBS에서 좀처럼 부르기 힘든 이름 도경완씨, 장윤정 딱지 떼고 잘 나가고 있는 것 같아서 자랑스럽다. 계속 예뻐해주고 사랑해줘서 감사하다"고 했다.

이어 "노래와 이야기가 있는 한 계속 여러분 곁에 있겠다"며 "같이 후보에 오른 분들에게 미안하다"고 덧붙였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