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연예대상' 우수상 연정훈 "♥한가인, 서포트 감사"…이승윤 "다 쏟아붓겠다"


배우 연정훈과 개그맨 이승윤이 '2021 KBS 연예대상' 쇼 버라이어티티 부문 우수상을 수상했다.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신관 공개홀에서 열린 '2021 KBS 연예대상'은 방송인 김성주, 문세윤, 배우 한선화의 사회로 마련됐다.

이날 이승윤은 "오늘 낮에 산에서 칡을 캤는데 대왕 칡 용모양이었다. 이렇게 좋은 일이 생길 거라고 미처 생각 못했다"며 "처음으로 '연예대상'에서 개인상을 받게 됐다. 받아도 되나 싶기도 하면서 '개승자'를 열심히 하라는 격려의 의미로 생각하고 감사히 받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 상이 부끄럽지 않도록, 가치를 떨어뜨리지 않도록 다 쏟아부어서 열심히 하겠다"며 "특별히 잘하는 게 없는데 뭐든지 열심히 하고 있다. 계속해서 열심히 해나가겠다. 이 기쁨을 느낄 수 있도록 세상에 태어나게 해주신 부모님께 감사하다"고 밝혔다.
'KBS 연예대상' 우수상 연정훈 "♥한가인, 서포트 감사"…이승윤 "다 쏟아붓겠다"
연정훈은 "'1박 2일' 시청자 여러분들께 감사하다. 시작한지 얼마 안 된 것 같은데 어느덧 만 2년이 지났다. 김종민이 항상 시간이 정말 빨리 갈 거라고 했는데 눈이 오나 비가 오나 동고동락하니까 두 살을 더 먹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항상 촬영에 가면 엄마 말 잘 듣겠다고 약속하는 아이들과 항상 서포트하는 아내, 부모님, 장모님께 감사하다"며 "제작진이 정말 힘든 자리다. 준비할 것도 많고 계절과의 싸움도 크기 때문에 지쳐있고 힘이 들텐데 항상 우리보다 파이팅 넘치는 제작진들과 항상 바보형 챙기느라 고생 많은 동생들에게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