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수상 오윤아 "아들 민이, 평생 효도 다했다"…장민호 "父 김갑수 감사" ('KBS 연예대상')


배우 오윤아와 가수 장민호가 '2021 KBS 연예대상' 리얼리티 부문 우수상을 거머쥐었다.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신관 공개홀에서 열린 '2021 KBS 연예대상'은 방송인 김성주, 문세윤, 배우 한선화의 사회로 마련됐다.

이날 오윤아는 "이렇게 큰 상을 받을 줄 몰랐다. 아들 민이가 주는 상인 것 같아 뜻깊다"며 "'연예대상'에서 상 받을 일이 없었는데 민이 때문에 큰 상을 받게 됐고, 평생 받을 효도를 받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민이의 있는 그대로 모습 사랑해주시고 응원해주시고 예뻐해주셔서 감사하다"며 "엄마한테 좋은 말을 못 한다. 엄마에게 이 상을 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올해는 '편스토랑'에서 활동을 많이 못했는데 작가님들께 감사드린다. 항상 웃으면서 할 수 있다고 해주고 응원해주고 눈물 흘리고 박수쳐줘서 감사하다"고 했다.
우수상 오윤아 "아들 민이, 평생 효도 다했다"…장민호 "父 김갑수 감사" ('KBS 연예대상')
장민호는 "연말 시상식에 처음 나온다. 이렇게 귀한 상을 받게 되서 큰 영광이다. 아침에 가족들이 참석하는데 의의를 두라고 했는데 큰 상을 주셔서 감사하다"며 "저희 아버지는 10년 전에 하늘나라로 가셨지만 빈자리를 채워주신 김갑수 아버지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처음 저를 계약해서 지금까지 믿음을 변함 없이 밀어주고 계신 소속사 대표님과 매니저, 저 상 드디어 받았다.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하늘에 계신 아버지께서 굉장히 좋아할 것 같다. 어머니, 형, 누나, 형수님, 친구들, 팬들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