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연예대상 캡처
사진=KBS 연예대상 캡처


'2021 KBS 연예대상'이 5명의 베스트 엔터테이너상 수상자를 발표했다.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신관 공개홀에서 열린 '2021 KBS 연예대상'은 방송인 김성주, 문세윤, 배우 한선화의 사회로 마련됐다.

리얼리티 부문 수상자 사유리는 "상상도 못해서 뭐라고 해야할 지 모르겠다.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짧게 말했다.

김병현은 "이런 상을 받게 될지 몰랐다. 다음에는 귀띔이라도 해주면 준비를 해가지고 오겠다. 많이 부족한 사장으로서 직원들에게 감사하다"며 "야구를 후회 없이 했다고 생각하고 예능을 시작했는데 앞으로 지켜봐달라. '사장님 귀 당나귀 귀' 많이 사랑해달라"고 당부했다.

솔라는 "좋은 상을 주셔서 감사하고 올해 KBS에서 두 프로그램을 할 수 있어서 감사한 한해였다. 불러주셔서 감사하다"며 "같이 고생한 양관장님 너무 감사드린다. 평생 살면서 다시는 만들지 못할 몸을 만든 것 같다. 지금은 다시 돌아왔지만 멋진 추억 만들어주셔서 감사하다"고 했다.

장도연은 "상을 많이 받은 건 아니지만 어느 때보다 받기가 부끄러운 것 같다. 명성에 누를 끼치는 것 아닌가 돌아보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개는 훌륭하다'에 중간에 투입됐고, 비반려자 입장에서 열심히 하고 있다. 나는 하는 게 없고 강형욱 훈련사님과 낚시 가신 이경규 선배님께서 고생하고 계시는데 내가 받으니 민망하다"고 털어놨다.

홍현희는 "구두가 부러져서 갈 뻔 했는데 이렇게 상을 주셔서 감사하다. 구두굽 말고 트로피를 갖고 갈 수 있어서 좋다"며 "KBS 연예대상은 처음인데 상을 주셔서 너무 감사하다. '랜선장터'는 코로나로 힘든 농가를 위해 특산물을 홍보하는 프로그램이라 함께해 감사했는데 상까지 받은 건 제작진 분들 덕분이다"고 밝혔다.

이어 "지방 촬영에 많이 갔는데 스케줄을 안전하게 데려다준 스태프에게 감사하다"며 "직접 현장에서 보니까 농민들을 도울 수 있는 건 특산물을 애용하는 것 밖에 없더라. 앞으로 열심히 먹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