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진욱, 권나라 찾았다
"가족의 복수" 한 품어
이진욱, 공승연 보고 깜짝
'불가살' / 사진 = tvN 영상 캡처
'불가살' / 사진 = tvN 영상 캡처


'불가살' 공승연이 권나라의 동생으로 환생했다.

25일 밤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불가살'(극본 권소라 서재원 연출 장영우) 3회에는 단활(이진욱 분)이 복수를 위해 민상운(권나라 분)을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세탁 공장을 찾던 단활은 그곳에서 민상운을 만났다. 단활은 '드디어 찾았다. 그토록 긴 시간을 너를 찾아 헤맸다. 다시 만나기를 빌고 빌었다. 단 한 번도 잊은 적 없다. 가족의 복수를, 그 한을'이라는 내레이션으로 간절함을 내비쳤다.

영문을 알 수 없는 민상운은 "병원 가보셔야 하는 거 아니냐. 도와주셔서 고맙다"라고 인사를 건넸다. 이어 민상운은 "여기 상처가"라며 단활의 얼굴을 만졌고 과거의 기억들을 떠올렸다.

단활은 민상운의 팔을 잡으며 "방금 나한테 뭘 보여준 거지? 도대체 넌 뭐지?"라고 말했다.

이어 상운에게 누군가 다가왔고, 그의 동생은 과거 단활의 아내 단솔(공승연 분)이었다. 결국 단솔이 민상운의 동생으로 환생한 것이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