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호영 셰프(왼쪽), 이연복/ 사진=KBS 캡처
정호영 셰프(왼쪽), 이연복/ 사진=KBS 캡처


셰프 이연복과 정호영이 '2021 KBS 연예대상' 핫이슈 예능인상을 받았다.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2021 KBS 연예대상'은 방송인 김성주, 문세윤, 배우 한선화의 사회로 마련됐다.

이날 이연복은 "셰프가 연예대상에 와서 이렇게 상을 받을지 몰랐다. 꿈만 같다"며 '편스토랑' 제작진에게 감사함을 표했다.

이어 "방송 나올 때마다 집사람이 매장을 이끌어가면서 고생이 많다. 항상 고마운 마음 잊지 않고 소원 하나하나 채워주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연복은 "'편스토랑'의 류수영, 오윤아, 김재원씨와 가족 같은 분위기라 너무 좋다"며 "다음에는 민이도 함께할 수 있길 기도하겠다. 감사하다"고 밝혔다.

정호영은 "23년간 요리를 했다. 크리스마스때 쉬는 게 꿈이었는데 이번에 빠질 수 있어서 나왔는데 상은 전혀 예상 못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식구들을 언급한 그는 "어머니와 아내에게 이 영광을 돌리고 싶다"며 "갑갑한 사장 밑에서 일해주는 주방 직원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